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후도로 관리 머리 맞댄다…서울시설공단 등 협력기구 출범

송고시간2021-11-26 11:15

beta

서울시설공단은 도로 유지 관리의 기술력을 높이기 위해 관련 15개 기관·학계·단체 등이 참여하는 '도로인프라 얼라이언스'를 발족한다고 26일 밝혔다.

서울시 전용도로를 관리하는 서울시설공단이 주축이 되고 고속도로를 운영하는 한국도로공사와 대한토목학회, 서울대학교 등 유수의 토목 전문가 그룹이 함께한다.

조성일 서울시설공단 이사장은 "도로 인프라 노후화가 미래 세대에 부담으로 작용하지 않고 시민의 활발한 경제활동과 편리한 일상을 지원하는 기능을 다 할 수 있길 바란다"며 "도로 인프라를 시작으로 경험을 쌓아 국내 인프라 전반의 안전 강화로 확산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노후화한 도로
노후화한 도로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서울시설공단은 도로 유지 관리의 기술력을 높이기 위해 관련 15개 기관·학계·단체 등이 참여하는 '도로인프라 얼라이언스'를 발족한다고 26일 밝혔다.

서울시 전용도로를 관리하는 서울시설공단이 주축이 되고 고속도로를 운영하는 한국도로공사와 대한토목학회, 서울대학교 등 유수의 토목 전문가 그룹이 함께한다.

26일 온라인 메타버스 플랫폼 '게더타운'에서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발족식을 열고 본격 활동에 나선다.

이들은 도로의 현재 상태와 안전성 판단, 오래 사용할 수 있는 유지 관리 기법 등을 함께 연구하고, 도로 노후화 위험을 적극적으로 외부에 알려 정책 변화를 유도하는 데 힘쓸 계획이다.

또 노후 인프라 대응을 위한 플랫폼인 '도로인프라 관리 오픈스퀘어'(opensquare.sisul.or.kr)를 통해 구체적인 사업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조성일 서울시설공단 이사장은 "도로 인프라 노후화가 미래 세대에 부담으로 작용하지 않고 시민의 활발한 경제활동과 편리한 일상을 지원하는 기능을 다 할 수 있길 바란다"며 "도로 인프라를 시작으로 경험을 쌓아 국내 인프라 전반의 안전 강화로 확산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mi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