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상반기 외국인 보유 토지 256.7㎢…공시지가 31조7천억원

송고시간2021-11-26 06:00

beta

국토교통부는 올해 상반기 기준으로 외국인이 보유한 국내 토지가 작년 말 대비 1.3%(339만㎡) 증가한 256.7㎢로 집계됐다고 26일 밝혔다.

합산 공시지가 규모는 31조6천906억원으로 작년 말보다 0.6% 늘었다.

올 상반기 외국인 토지가 늘어난 주요 원인은 한국인 부모들이 미국·캐나다 등의 외국 국적을 가진 자녀에게 토지를 증여·상속하고, 토지를 보유한 내국인이 외국 국적을 취득한 사례가 많았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농지
농지

※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국토교통부는 올해 상반기 기준으로 외국인이 보유한 국내 토지가 작년 말 대비 1.3%(339만㎡) 증가한 256.7㎢로 집계됐다고 26일 밝혔다.

외국인 보유 토지는 전 국토 면적(10만413㎢)의 0.26% 수준이다.

합산 공시지가 규모는 31조6천906억원으로 작년 말보다 0.6% 늘었다.

외국인 보유 토지는 2014년과 2015년 각각 6.0%, 9.6%의 증가율을 기록하며 급증했으나 2016년부터 증가율이 둔화돼 현재까지 1∼3% 선을 유지하고 있다.

올 상반기 외국인 토지가 늘어난 주요 원인은 한국인 부모들이 미국·캐나다 등의 외국 국적을 가진 자녀에게 토지를 증여·상속하고, 토지를 보유한 내국인이 외국 국적을 취득한 사례가 많았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외국인 보유 우리나라 토지 (PG)
외국인 보유 우리나라 토지 (PG)

[정연주, 최자윤 제작] 일러스트

국적별로는 미국인 소유 토지가 작년 말 대비 2.6% 증가한 1억3천675만㎡로, 외국인 전체 보유 면적의 53.3%를 차지했다. 이어 중국 7.9%, 유럽 7.1%, 일본 6.5% 등의 순이었다.

외국인 보유 토지를 지역별로 보면 경기도가 4천664만㎡로 전체의 18.2%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이어 전남 3천895만㎡(15.2%), 경북 3천556만㎡(13.8%), 강원 2천387만㎡(9.3%), 제주 2천175만㎡(8.5%) 등의 순이었다.

용도별로는 임야·농지 등이 1억7천131만㎡(66.7%)로 가장 많았고 이어 공장용 5천857만㎡(22.8%), 레저용 1천183만㎡(4.6%), 주거용 1천85만㎡(4.2%), 상업용 418만㎡(1.6%) 순이었다.

주체별로는 외국 국적 교포가 1억4천356만㎡(55.9%)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합작법인은 7천121만㎡(27.7%), 순수 외국인은 2천254만㎡(8.8%), 순수외국법인은 1천887만㎡(7.4%), 정부·단체는 55만㎡(0.2%)를 각각 보유한 것으로 파악됐다.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