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도, 일산대교 통행료 선지급 예산 290억원 편성

송고시간2021-11-25 17:33

beta

경기도가 일산대교 측과 추후 무료 통행 협상을 벌이기 위해 1년 통행료 선지급 예산 290억원을 편성했다.

경기도는 새해 예산안에 넣은 통행료 선지급 예산 290억원이 25일 소관 상임위인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심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일산대교 운영사인 일산대교㈜와 추후 협상을 벌여 일산대교 측이 무료 통행을 받아들이면 이 예산으로 통행료를 선지급할 방침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의회 건교위 심의 통과…"일산대교 측과 협상 목적"

통행료 징수 재개한 일산대교
통행료 징수 재개한 일산대교

(김포=연합뉴스) 지난 18일 경기도 김포시 걸포동 일산대교 요금소에서 통행료 징수를 다시 시작한다는 안내문구가 전광판에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도가 일산대교 측과 추후 무료 통행 협상을 벌이기 위해 1년 통행료 선지급 예산 290억원을 편성했다.

경기도는 새해 예산안에 넣은 통행료 선지급 예산 290억원이 25일 소관 상임위인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심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 예산은 도의회 예산결산위원회를 거쳐 다음 달 중순께 본회의를 통과하면 최종 확정된다.

290억원은 1년 예상 통행요금의 88%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경기도는 일산대교 운영사인 일산대교㈜와 추후 협상을 벌여 일산대교 측이 무료 통행을 받아들이면 이 예산으로 통행료를 선지급할 방침이다.

그러나 일산대교 측이 통행료 선지급 제안을 받아들일지는 미지수다.

앞서 경기도는 지난달 26일 '사업시행자 지정 취소'와 지난 3일 '통행료 징수금지' 등 2차례 공익처분을 하면서 일산대교 측에 무료 통행에 따른 통행료를 선지급하겠다는 입장을 이미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일산대교 측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불복 소송을 제기했다.

이어 법원이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에서 일산대교 측의 손을 들어줌에 따라 지난달 27일 낮 12시를 기해 이뤄진 무료 통행은 지난 18일 오전 0시에 중단되고 통행료 징수가 재개됐다.

이에 따라 내년으로 예상되는 본안 소송 1심 판결 전까지는 통행료 징수가 이뤄지게 됐다.

이에 경기도는 일산대교 측과 협상을 벌여 1심 판결 전에라도 무료 통행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일산대교 측과 계속 협상을 진행해 1심 판결 전에 무료 통행이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며 "신규 편성한 예산은 일산대교가 협상에 응하면 사용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wyshi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