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독일도 코로나 사망자 10만 넘어…유럽에서 네 번째

송고시간2021-11-25 16:54

(서울=연합뉴스) 강진욱 기자 = 독일의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사망자가 10만 명을 넘어섰다.

AFP 통신은 25일(현지시간) 독일 질병관리청 격인 로버트코흐연구소(RKI) 통계를 인용해 독일의 코로나19 누적 사망자 수가 10만119명을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이로써 독일은 영국과 이탈리아, 프랑스에 이어 유럽에서 코로나19 사망자가 10만 명이 넘는 네 번째 나라가 됐다.

주간 감염자 발생률도 10만 명당 419.7명으로 최고 수준이며, 이는 내달 출범하는 새 정부에 부담이 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일부 유럽 국가들의 백신 접종률이 저조해 유럽이 다시 코로나19에 신음하는 가운데 독일에서도 예외 없이 코로나19 사망자가 급증한 것이다.

이는 감염률이 월등히 높은 델타 변종이 기승을 부리는 데다 날씨가 추워지면서 사람들이 바깥출입을 삼가고 실내 생활을 많이 하고 있지만 방역 규제는 풀린 탓으로 풀이된다.

기차역서 코로나 백신 맞기 위해 줄 선 독일인들(2021.11.24)
기차역서 코로나 백신 맞기 위해 줄 선 독일인들(2021.11.24)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DB 및 재판매 금지]

또 독일의 백신 접종률이 약 69%로, 75%에 이른 프랑스 등 다른 유럽 국가들에 비해 저조한 것도 한 원인으로 지적되고 있다.

AFP 집계에 따르면 지난주 유럽에서는 250만여 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약 3만 명이 코로나19로 사망하는 등 유럽이 코로나19의 타격을 가장 심하게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독일은 코로나19 대유행 초기에는 다른 유럽 국가들보다 잘 대처했지만, 최근에는 감염자가 급증하면서 병상이 동나고 있다.

'독일 집중·응급치료협회' 회장인 게르노트 마르크스에 따르면 독일 병원은 이미 심각한 병상 부족 사태를 겪고 있으며 환자를 다른 나라 병원으로 보내야 하는 상황이다.

독일은 지난주 대중교통과 직장에서 백신을 접종했거나 코로나19에서 회복됐거나 음성 판정을 받았음을 증명할 것을 요구하는 등 강력한 방역 조치를 발표했다.

상황이 심각한 지역에서는 크리스마스 세일이 취소되고 백신 미접종자들에 대해서는 바나 스포츠센터 등 여가시설 출입을 금지하는 등의 더 강력한 조치가 취해졌다.

사태가 심각해지면서 독일에서는 오스트리아처럼 백신 접종을 의무화해야 하는지를 놓고 열띤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

올라프 숄츠 신임 총리 내정자는 의료계 종사자들에 대한 백신 접종 의무화를 지지한다는 뜻을 비치며 "새 정부는 독일을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래픽] 유럽 신규 확진자 다시 확산세
[그래픽] 유럽 신규 확진자 다시 확산세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kjw@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