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스파이크 돌연변이만 32개…보츠와나·남아공 새 변이 발견(종합)

송고시간2021-11-25 21:33

beta

한 번에 수십 가지 돌연변이가 반영된 코로나19 바이러스 변이종이 발견돼 과학자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변이종은 '스파이크 단백질'에 유전자 변이 32개를 보유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남아공 보건부 "전염력 매우 높을 수 있어"…홍콩서도 발견

코로나19 바이러스 전자현미경 이미지
코로나19 바이러스 전자현미경 이미지

[미국 국립 알레르기 감염병 연구소(NIAID)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김성진 특파원 = 한 번에 수십 가지 돌연변이가 반영된 코로나19 바이러스 변이종이 발견돼 과학자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문제의 코로나19 변이종은 'B.1.1.529'로 불린다. 이 변이종은 '스파이크 단백질'에 유전자 변이 32개를 보유하고 있다.

바이러스는 스파이크 단백질을 이용해 숙주 세포로 침투하기 때문에 스파이크 단백질에 돌연변이가 생기면 전파력에 변화가 생길 수 있다.

또한 인체의 면역 체계가 바이러스를 공격하기가 더 어려워질 수도 있다. 전세계에서 접종하는 코로나19 백신은 모두 스파이크 단백질에 작용하는 방식이다.

지금까지 확인된 B.1.1.529 변이는 총 10여 건이다.

최초 발견은 지난달 11일 아프리카 보츠와나에서였다. 이후 보츠와나에서 2건이 더 확인됐다.

이후 6건은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1건은 홍콩에서 발견됐다.

남아공 보건부는 25일 새 변이 발생을 공식적으로 확인하고 전염력이 높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수도권 하우텡주를 중심으로 노스웨스트, 림포포 주 등에서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홍콩의 사례는 36살 남성으로, 남아공을 20일간 방문하고 돌아온 지 이틀 만에 격리 중 확진 판정을 받았다.

영국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의 바이러스학자인 톰 피콕 박사는 B.1.1.529 변이종의 바이러스 정보를 유전체 정보 공유 사이트에 공유하면서 "매우 많은 양의 스파이크 돌연변이가 크게 우려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트위터를 통해 "아주, 아주 면밀하게 관찰해야 한다"며 "전파력이 그다지 크지 않은 이상한 종으로 드러날 수 있다. 그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프랑수아 발루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UCL) 유전학 연구소 교수는 한 변이종 내에 대량의 돌연변이가 발견된 것은 '한 차례의 폭발적 변이'의 영향일 것으로 예상했다.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HIV) 감염 등으로 면역 체계가 약화한 만성 질환자의 몸 안에서 이런 변화가 일어났을 가능성이 있다고 발루 교수는 지적했다.

그는 "중화 항체들이 알파·델타 변이보다 이 변이종을 인식하기 더 어려울 것"이라며 "지금 단계에서는 전파력을 예측하기 어렵다. 시간이 중요한 만큼 면밀히 관찰·분석해야겠지만, 가까운 시일 내에 급격히 확산하는 것이 아니라면, 과도하게 우려할 필요도 없다"고 강조했다.

id@yna.co.kr, sungji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B3pe0Be8YqE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