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금태섭, 이재명·김종인·양정철 회동 중재說에 "사실 아냐"

송고시간2021-11-25 15:28

beta

금태섭 전 의원은 25일 자신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의 회동을 중재했다는 강용석 변호사의 주장과 관련,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금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재명 후보나 양정철 전 비서관과는 수년간 연락한 일이 없다. 비슷한 일도 없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재명 후보 측근인 민주당 김영진 사무총장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회동설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김종인 전 위원장을 만나 나눌 얘기가 없다. 김 전 위원장은 그의 길이 있고, 우리는 우리의 길이 있다"고 선을 그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재명 측 김영진 "김종인 만나 나눌 얘기 없다"

금태섭 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금태섭 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정수연 기자 = 금태섭 전 의원은 25일 자신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의 회동을 중재했다는 강용석 변호사의 주장과 관련,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금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재명 후보나 양정철 전 비서관과는 수년간 연락한 일이 없다. 비슷한 일도 없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왜 이런 황당한 얘기를 하는지 한편으로는 짐작이 되지만 그 얘기는 안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강 변호사 얘기는 안 믿으셔도 된다"며 "어느 진영에나 이런 분들이 있다. 말하자면 보수 진영의 정청래 같은 분"이라며 민주당 정청래 의원을 우회 저격하기도 했다.

이재명 후보 측근인 민주당 김영진 사무총장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회동설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김종인 전 위원장을 만나 나눌 얘기가 없다. 김 전 위원장은 그의 길이 있고, 우리는 우리의 길이 있다"고 선을 그었다.

강 변호사의 주장은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할지를 놓고 김종인 전 위원장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측간의 신경전이 지속되는 가운데 나왔다.

앞서 강 변호사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23일 저녁 10시 수원에서 금태섭의 중재로 이재명, 김종인, 양정철이 만났다는 제보가 들어왔다"며 "이재명과 양정철의 의도야 윤석열 선대위를 흔들겠다는 거겠지만, 김종인 할배는 도대체 무슨 생각을 하는 건지…"라고 썼다.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