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익산시의회, 간담회중 욕설 의원 2명에 '공개 사과' 징계

송고시간2021-11-25 14:52

beta

전북 익산시의회가 25일 간담회 도중 서로 욕설해 물의를 일으킨 조규대·조남석 의원에게 '공개 사과' 징계를 의결했다.

시의회는 이날 열린 제239회 2차 정례회에서 이들 의원이 '공개 회의에서 사과'하는 것으로 징계 수위를 결정해 상정했으며 표결을 통해 이같이 의결했다.

지역 정가에서는 이번 '공개 사과'가 솜방망이 수준의 징계라는 지적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익산시의회 전경
익산시의회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익산=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전북 익산시의회가 25일 간담회 도중 서로 욕설해 물의를 일으킨 조규대·조남석 의원에게 '공개 사과' 징계를 의결했다.

이들 의원은 지난 9월 상임위원회 간담회 중 예결위원 선정을 두고 다툼을 벌이다 의원 간 위협적인 행동과 욕설 등으로 품위유지의무를 위반, 윤리위원회에 회부됐다.

시의회는 이날 열린 제239회 2차 정례회에서 이들 의원이 '공개 회의에서 사과'하는 것으로 징계 수위를 결정해 상정했으며 표결을 통해 이같이 의결했다.

투표 결과 조규대 의원은 찬성 15표·반대 7표·기권 1표, 조남석 의원은 찬성 20표·반대 2표 ·기권 1표가 나왔다.

하지만 지역 정가에서는 이번 '공개 사과'가 솜방망이 수준의 징계라는 지적이다.

이들 의원은 그동안 부적절한 행위를 반복한데다 이번 사안과 관련해서도 사과 대신 법적 대응 하겠다며 논란을 키웠기 때문이다.

조규대 의원은 지난 3월 지역구 사업에 대한 불만으로 공무원에게 욕설해 공개 사과를, 조남석 의원은 지난 5월 시의회 행정사무 감사 과정에서 욕설이 섞인 발언을 해 문제가 되자 역시 공개 사과를 했다.

유재구 시의장은 "이들 의원에 대한 시의회의 결정을 존중해 다음 본회의에서 사과하도록 하고 불화가 재연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할 것을 주문했다"고 말했다.

ic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