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일부 "직원사칭 해킹메일 탈북민에 전송…피해 없어"

송고시간2021-11-25 11:48

beta

통일부는 25일 소속 직원을 사칭한 해킹 메일이 일부 탈북민에게 전송된 사실을 확인했으나 피해는 없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에 "(해킹 시도) 사실을 인지한 직후부터 관계 기관과 협조해 매뉴얼에 따라 대응조치를 했고 지금까지는 관련 피해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최근 통일부 인도협력국 정착지원과 소속 직원의 이름으로 '북한이탈주민 정착금 및 주거지원금 지급에 관한 예규 제정' 관련 이메일이 탈북민에게 전송된 것으로 나타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통일부
통일부

[통일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통일부는 25일 소속 직원을 사칭한 해킹 메일이 일부 탈북민에게 전송된 사실을 확인했으나 피해는 없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에 "(해킹 시도) 사실을 인지한 직후부터 관계 기관과 협조해 매뉴얼에 따라 대응조치를 했고 지금까지는 관련 피해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최근 통일부 인도협력국 정착지원과 소속 직원의 이름으로 '북한이탈주민 정착금 및 주거지원금 지급에 관한 예규 제정' 관련 이메일이 탈북민에게 전송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메일에 첨부된 문서파일을 클릭하면 메신저 아이디와 암호를 입력하는 창이 뜨는데 여기에 관련 정보를 입력하면 유출되도록 하는 수법이다.

이와 관련,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국내 민간보안업체 관계자를 인용해 이번 해킹 시도가 북한 사이버 공작원에 의한 것으로 보도했으나, 통일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이 당국자는 통일부가 사이버안전센터를 통해 24시간 보안관제체계를 가동 중이라며 "실제 이런 시도가 빈번해지고 있지만 사이버 공격이 차단될 수 있도록 계속 조치하고 있다"고 말했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