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두환 재산 환원해야"…5·18 단체 빈소서 시위

송고시간2021-11-25 11:38

beta

5·18 민주화운동 부상자회 서울지부 등 단체들이 전두환 전 대통령의 빈소가 차려진 신촌세브란스병원 인근에서 전씨를 규탄하는 시위와 행진을 했다.

5·18 민주화운동 부상자회 서울지회, 5·18 구속부상자회 서울지부, 5·18 서울기념사업회, 삼청교육대 피해자 전국연합 등 11개 단체는 25일 오전 연세대 정문 앞에서 장례식장까지 10여 분에 걸쳐 행진했다.

이들은 장례식장 앞에 도착해 기자회견을 열고 "이제라도 전두환 유족은 5공 피해자들에게 사죄하고 불의한 재산을 피해자와 대한민국에 환원하라"고 촉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신군부 부정축재 환수특별법' 제정 등 요구하며 행진도

"전두환 불의 재산 환원하라"…5·18단체들 빈소 시위
"전두환 불의 재산 환원하라"…5·18단체들 빈소 시위

[촬영 임성호]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5·18 민주화운동 부상자회 서울지부 등 단체들이 전두환 전 대통령의 빈소가 차려진 신촌세브란스병원 인근에서 전씨를 규탄하는 시위와 행진을 했다.

5·18 민주화운동 부상자회 서울지회, 5·18 구속부상자회 서울지부, 5·18 서울기념사업회, 삼청교육대 피해자 전국연합 등 11개 단체는 25일 오전 연세대 정문 앞에서 장례식장까지 10여 분에 걸쳐 행진했다.

참가자 20여 명은 '광주는 폭도, 삼청은 깡패. 억울해서 못 살겠다', '사기정치 80년 쿠데타범 추모관 철거하라' 같은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었다.

이 과정에서 보수 단체 회원으로 보이는 한 여성과 언쟁이 있기도 했지만 경찰의 제지로 물리적 충돌은 벌어지지 않았다.

이들은 장례식장 앞에 도착해 기자회견을 열고 "이제라도 전두환 유족은 5공 피해자들에게 사죄하고 불의한 재산을 피해자와 대한민국에 환원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피해자들에게 일말의 사죄도 하지 않은 채 반성 없이 잘못 주어진 사면의 열매만 누리던 전두환은 학살자로서 지옥의 심판이 기다리는 저승으로 떠났다"며 "이제라도 국민을 탄압해 얻은 불의한 대가는 피해자와 국민에게 돌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5공 인사들에 대해서도 "5·18역사왜곡처벌농성단 활동을 통해 허화평, 허삼수, 장세동, 이희성, 정호용 등 신군부의 실세들이 하나같이 대저택에서 수십년간 부와 권력을 누려온 것을 새삼 확인했다"고 비판했다.

또 "유족은 지금이라도 노태우 전 대통령의 아들인 노재헌에게 배워 5공 피해자들과 국민 앞에 무릎 꿇고 사죄하기를 촉구한다"며 "역사 앞에 사죄할 마지막 기회를 저버린다면 국회에 당장 '전두환 등 신군부 부정축재 환수특별법'을 제정하라고 외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 법은 20대 국회 당시 천정배 전 의원이 발의했으나 회기 종결로 자동 폐기된 바 있다.

한편, 5·18 단체들은 27일 전씨 발인 때까지 관련 시위를 지속하겠다고 예고했다.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