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북교육청 "내곡초 모듈러교실 학부모 소통 강화"

송고시간2021-11-25 11:23

beta

충북도교육청이 논란을 빚는 청주 내곡초등학교 모듈러교실 설치와 관련, 학부모 소통과 안전성 검증을 강화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충북도교육청은 25일 박승렬 행정국장이 발표한 입장문을 통해 "과밀해소 방안으로 (모듈러 교실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학부모 공감을 얻지 못했다"며 "학부모와 지속해서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그동안 모듈러 교실 설치 강행의지를 밝혔던 도교육청이 학부모 설득과정을 거쳐 사업을 추진하는 것으로 한발 물러서는 모습을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검증의 시간 갖자"…학부모는 집회 등 반발 여전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충북도교육청이 논란을 빚는 청주 내곡초등학교 모듈러교실 설치와 관련, 학부모 소통과 안전성 검증을 강화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입장문 밝히는 박승렬 충북도교육청 행정국장
입장문 밝히는 박승렬 충북도교육청 행정국장

[충북도교육청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충북도교육청은 25일 박승렬 행정국장이 발표한 입장문을 통해 "과밀해소 방안으로 (모듈러 교실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학부모 공감을 얻지 못했다"며 "학부모와 지속해서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학부모들이 안정성과 성능에 대한 염려가 큰 만큼 모듈러 교실을 더 꼼꼼히 살펴보고 검증의 시간을 갖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내곡초 과밀학급 해소 방안을 신중히 검토한 결과, 일반 건물처럼 안전하고 지역 내 학교 신설에도 유리한 모듈러 교실이 가장 합리적이라는 결론을 내렸다"고 사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 "(신축할 모듈러 교실에 관리실을 옮기는 등 학교시설) 재배치를 통해 (기존 건물에) 학습공간을 마련하는 복안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모듈러 교실 설치 강행의지를 밝혔던 도교육청이 학부모 설득과정을 거쳐 사업을 추진하는 것으로 한발 물러서는 모습을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모듈러 교실을 설치한 뒤 관리실, 특별실 등으로 활용하거나 사업 규모를 축소하는 방안 등도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 앞에서 모듈러 교실 반대집회하는 학부모들
교육부 앞에서 모듈러 교실 반대집회하는 학부모들

[독자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하지만, 내곡초 학부모들은 이날 교육부 앞에서 다른 지역 학부모단체와 함께 집회를 하고, 26일에는 학교 주변에서 촛불시위를 계획하는 등 여전히 모듈러 교실 반대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충북도교육청은 이 학교 과밀해소를 위해 내년 3월까지 교실 27칸과 실내체육시설 등이 들어가는 다목적실(2개), 식당 등을 모듈러로 증축할 계획이다.

그러나 학부모들은 모듈러 교실이 화재 등 안전에 취약하고, 유해 물질에 노출될 우려가 있다며 반대하고 있다.

모듈러 공법은 공장에서 규격화한 건물을 제작한 뒤 현장에서 조립과 설치작업만 거쳐 이동식(조립식) 건물을 짓는 것을 말한다.

bw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