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모빌리티쇼] 기아, 신형 니로 세계 첫선…"지속가능성 의지 담겨"

송고시간2021-11-25 11:30

beta

기아[000270]가 25일 '2021 서울모빌리티쇼' 프레스데이 행사에서 전용 친환경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인 '디 올 뉴 니로'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기아는 이날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보도 발표회에서 하이브리드차(HEV)와 전기차(EV) 등 이 모델의 2가지 버전을 선보였다.

이어 "이번에 처음 공개한 신형 니로는 지속가능성에 대한 의지가 담겼으며 기아를 대표하는 친환경 모델로, 일상생활 속에서 지속가능성을 실천하고자 하는 고객들에게 최선의 선택이 되리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친환경 컬러·소재·마감 적용…내년 1분기 하이브리드, 상반기 전기차 출시

신형 니로 전기차(왼쪽) 하이브리드차 세계 최초 공개
신형 니로 전기차(왼쪽) 하이브리드차 세계 최초 공개

[기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고양=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기아[000270]가 25일 '2021 서울모빌리티쇼' 프레스데이 행사에서 전용 친환경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인 '디 올 뉴 니로'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기아는 이날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보도 발표회에서 하이브리드차(HEV)와 전기차(EV) 등 이 모델의 2가지 버전을 선보였다.

송호성 기아 사장은 "기아에 가장 큰 영감의 원천은 자연이며, 자연에서 영감을 받은 혁신을 통해 '지속가능한 모빌리티 솔루션 프로바이더'로서 고객, 공동체, 글로벌 사회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 처음 공개한 신형 니로는 지속가능성에 대한 의지가 담겼으며 기아를 대표하는 친환경 모델로, 일상생활 속에서 지속가능성을 실천하고자 하는 고객들에게 최선의 선택이 되리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신형 니로는 1세대 출시 이후 5년 만에 선보인 2세대 차량이다.

서울모빌리티쇼에서 세계 최초 공개된 신형 니로
서울모빌리티쇼에서 세계 최초 공개된 신형 니로

[기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기아는 "새로운 디자인 철학인 '오퍼짓 유나이티드'(Opposites United, 상반된 개념의 창의적 융합)와 그 속성 중 하나인 '이유있는 즐거운 경험'(Joy for Reason)을 적용해 독창적 디자인을 완성했다"고 디자인 특징을 전했다.

외관은 심플하면서도 하이테크한 감성의 공기역학적 디자인을 갖춘 차체에 강인한 느낌을 주는 디테일로 세련되고 모험적인 이미지를 구현했다는 게 기아의 설명이다.

신형 니로 내부
신형 니로 내부

[기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실내 디자인에 대해선 "파격적 형상을 통해 독창적이고 색다른 분위기를 조성한다"며 "슬림한 대시보드와 도어를 연결하는 대각선의 조형은 대담하면서도 안정감 있는 느낌을 준다"고 소개했다.

기아는 신형 니로에 친환경 CMF(컬러·소재·마감)를 적용한 것을 자랑거리 중 하나로 내세우고 있다. 차량 천장(헤드라이닝)에 재활용 섬유를, 도어 패널에 BTX(벤젠·톨루엔·자일렌)가 첨가되지 않은 수성 친환경 페인트를 각각 썼고, 유칼립투스 잎 추출 원료로 만든 섬유를 활용해 바이오 인조가죽 시트를 만들었다.

기아는 내년 1분기에 신형 니로의 하이브리드 모델, 상반기에는 전기차 모델을 각각 출시한다.

신형 니로 내부
신형 니로 내부

[기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기아는 전시공간을 2045년 탄소중립 전략 등 기업 비전이 드러나도록 구성했다.

브랜드관에서는 3개의 대형 LED 화면에서 기아의 새로운 비전인 '지속가능한 모빌리티 솔루션'을 3D 착시아트 영상으로 만나볼 수 있다.

미래거점존에서는 브랜드 리런칭과 새로운 디자인 철학이 반영된 오프라인 거점을 경험할 수 있고, 올해 출시된 K9 페이스리프트, K8 하이브리드, 신형 스포티지 하이브리드를 볼 수 있다.

또 '지속가능성'에서 영감을 받아 스마트 시티 전시물, EV6 존, 위드 레이 존, 키즈 존 등을 구성했다.

이들 공간에서는 가상현실(VR)을 통한 EV6 레이싱 체험, E-pit을 통한 초고속 전기차 충전 체험, 어린이를 위한 리사이클링 교육 프로그램 등이 준비돼 있다.

viv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