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범계, 대장동 상설특검 제동…"수사팀 믿고 기다려줘야"

송고시간2021-11-25 10:32

beta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25일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에 대한 상설 특검 수사 가능성에 "현 수사팀을 믿고 기다려줄 수밖에 없지 않나"라며 유보적인 입장을 보였다.

박 장관은 이날 오전 법무부 과천청사 출근길에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이같이 언급하며 "아직 수사가 진행 중이라 뭐라고 말씀드리기에는 섣부르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로비 부분 수사 아직 평가하기 일러"…"쪼개기 회식은 보고 더 받고 징계 판단"

박범계 법무부 장관
박범계 법무부 장관

[국회사진기자단]

(과천=연합뉴스) 성도현 기자 =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25일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에 대한 상설 특검 수사 가능성에 "현 수사팀을 믿고 기다려줄 수밖에 없지 않나"라며 유보적인 입장을 보였다.

박 장관은 이날 오전 법무부 과천청사 출근길에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이같이 언급하며 "아직 수사가 진행 중이라 뭐라고 말씀드리기에는 섣부르다"고 말했다. 그는 "특혜 부분 수사는 어느 정도 됐지만 그렇다고 마쳐지진 않았고, 로비 부분은 아직 평가하긴 이르다"고 덧붙였다.

현행 특검법상 국회가 정치적 중립성과 공정성 등을 이유로 특검 수사가 필요하다고 본회의에서 의결하거나 법무부 장관이 이해관계 충돌이나 공정성 등을 이유로 특검 수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하면 특검을 도입할 수 있다.

박 장관은 검찰 수사팀의 대장동 주요 인물 기소를 두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중간 수사 결과 발표"라고 평가한 부분에 대해선 "중간 수사 결과 발표라고 볼 수 있을까"라고 반문했다.

이 후보가 수사 결과의 미진함을 꼬집으며 특검 도입 필요성을 거론한 것에는 "법무부 장관으로서 특검 도입을 얘기하는 건 제가 지휘·감독하는 수사팀의 수사 결과를 부인·부정하는 형국"이라며 "결국은 국회에서 결정할 사안"이라고 공을 국회에 넘겼다.

박 장관은 최근 논란이 된 대장동 수사팀의 이른바 '쪼개기 회식' 참여자 징계 여부에는 "주임 부장검사가 경질됐는데, 보고를 더 받아보고 판단해야 할 것 같다"고 답했다.

rapha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