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호주도 베이징 동계올림픽 '비공식 외교적 보이콧' 검토 중"

송고시간2021-11-25 09:17

beta

호주 정부가 내년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비공식 외교적 보이콧'을 검토하고 있다고 호주 일간 시드니모닝헤럴드가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외교적 보이콧은 올림픽에 선수단은 파견하지만, 정부·외교 관계자나 정치권 인사 등 사절단은 보내지 않는 방식이다.

신문에 따르면 호주 정부는 외교적 보이콧을 공식 선언하지는 않으면서 사절단을 베이징에 파견하지 않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미국·영국·캐나다 움직임에 동참

평창올림픽 참가하는 호주 선수단
평창올림픽 참가하는 호주 선수단

(평창=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지난 2018년 2월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호주 선수단이 입장하고 있다. 2018.2.9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호주 정부가 내년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비공식 외교적 보이콧'을 검토하고 있다고 호주 일간 시드니모닝헤럴드가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외교적 보이콧은 올림픽에 선수단은 파견하지만, 정부·외교 관계자나 정치권 인사 등 사절단은 보내지 않는 방식이다.

신문에 따르면 호주 정부는 외교적 보이콧을 공식 선언하지는 않으면서 사절단을 베이징에 파견하지 않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특히 리처드 콜벡 체육부장관과 머리스 페인 외무부 장관은 불참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보인다고 신문은 전했다.

또한 호주 정부가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의 결정을 지켜본 뒤 공식 외교적 보이콧에 참여할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현재 미국, 영국, 캐나다 등이 베이징 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콜벡 장관은 시드니모닝헤럴드에 "투명하고 책임감 있게 대응해야 할 사안"이라며 "영연방의 베이징 올림픽에 대표단 파견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만 밝혔다.

앞서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는 브리짓 매켄지 당시 체육부장관이 방한했었다.

신문에 따르면 호주 정치권에서는 공식 보이콧 선언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장가오리(張高麗) 전 중국 부총리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중국 테니스 선수 펑솨이(彭帥)의 안전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이런 흐름이 더 거세지고 있다.

앞서 스콧 모리슨 총리에게 보이콧 촉구 서한을 보낸 바 있는 에릭 아베츠 상원의원은 펑솨이에 대한 중국의 조치를 거론하며 "보이콧 요구가 더 강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마음이 맞는, 다른 자유를 사랑하는 국가들은 전례를 따를 것이다. 하지만 시작에는 리더가 필요하다. 호주가 그 리더였으면 좋겠다"고 했다.

현재까지 베이징 동계올림픽 초청에 응한 국가 지도자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유일하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