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북한, 코로나 방역 고삐…"최대 마력으로, 발이 닳도록 뛰어야"

노동신문 "치밀하고 강도 높은 방역 공세를 더욱 강화해야"

북한 평양교예극장, 소독사업 강화
북한 평양교예극장, 소독사업 강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북한이 본격적인 겨울철을 맞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사업을 한층 공세적으로 벌이고 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5일 기사에서 "모든 지역과 단위에서 지금의 방역사업에 머무를 것이 아니라 보다 치밀하고 강도 높은 조치를 계속 취하면서 방역 공세를 더욱 강화해나갈 것"을 촉구했다.

신문은 "감염력이 보다 강한 새로운 변이비루스(변이 바이러스)의 급속한 전파로 하여 날이 갈수록 세계적인 방역형세가 최악의 상태에 빠져들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겨울철 비상 방역사업의 절박감을 재인식시키고 사상 교양 사업의 도수를 계속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사람들 속에서 사소하게나마 해이된 현상이 나타나지 않도록 장악과 통제도 부단히 따라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일군(간부)이라면 누구나 순간이나마 경각심을 잃은 적은 없었는가, 방역 안전을 위하여 최대의 마력을 내고 있는가라는 물음을 끝없이 제기하며 발이 닳도록 뛰어다녀야 한다"면서 간부들의 역할을 촉구했다.

신문은 간부들에게 "형식주의, 요령주의, 보신주의, 패배주의가 절대로 나타나지 않도록 장악통제의 도수를 계속 높여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마스크 착용이나 손 씻기, 자재 소독 등 기본적인 방역 수칙은 그대로지만, 모든 주민이 이를 철저하게 지키도록 감시와 통제의 수준을 더 높이라고 지시한 셈이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국경 봉쇄가 지난해 1월부터 만 2년째로 장기화하는 상황에서 방역 작업이 느슨해질 수 있다는 위기의식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최근 북한은 '내리는 눈을 통해서도 코로나19가 전파될 수 있다'고 경고하는 등 겨울철이 바이러스 전파에 특히 취약하다고 인식하며 대응 수준을 높이고 있다.

또 세계 각국이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 정책을 펴면서 감염자가 증가하는 상황을 연일 보도하며 주민들에게 '아직은 경계를 늦출 때가 아니다'라는 메시지를 끊임없이 보내고 있다.

o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