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장수 메디컬 드라마 배우 2명, 백신 거부로 방송서 퇴출

송고시간2021-11-25 05:20

beta

미국에서 오랫동안 사랑을 받아온 인기 메디컬 드라마 '제너럴 호스피털'의 출연 배우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거부 사유로 방송에서 퇴출당했다.

24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제너널 호스피털' 제작진은 백신을 맞지 않은 스티브 버턴과 잉고 래더마허를 출연 배우 명단에서 제외했다.

'제너럴 호스피털'은 1963년부터 방송을 시작한 ABC 방송의 장수 연속극이자 메디컬 드라마의 원조 격으로 평가받는 작품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5∼30년 출연한 고정 배우들, 접종 의무화 조치 따르지 않아

백신 접종을 거부하며 미국 장수 메디컬 드라마에서 하차한 배우 스티브 버턴
백신 접종을 거부하며 미국 장수 메디컬 드라마에서 하차한 배우 스티브 버턴

[스티브 버턴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에서 오랫동안 사랑을 받아온 인기 메디컬 드라마 '제너럴 호스피털'의 출연 배우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거부 사유로 방송에서 퇴출당했다.

24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제너널 호스피털' 제작진은 백신을 맞지 않은 스티브 버턴과 잉고 래더마허를 출연 배우 명단에서 제외했다.

'제너럴 호스피털'은 1963년부터 방송을 시작한 ABC 방송의 장수 연속극이자 메디컬 드라마의 원조 격으로 평가받는 작품이다.

버턴은 30년, 래더마허는 25년 동안 이 드라마에 고정 출연했다.

하지만, 이들은 세트장에 적용되는 백신 접종 의무화 규정을 준수하지 않아 드라마에서 결국 하차했다.

특히 버턴은 지난 8월 코로나바이러스에 노출돼 양성 판정까지 받았으나 백신 접종을 한사코 거부했다.

버턴은 인스타그램에 올린 동영상에서 "불행하게도 '제너럴 호스피털'은 백신 접종 의무화 조치 때문에 나를 떠나보냈다"며 "의학적, 종교적 사유를 들어 백신 접종 면제를 신청했으나 모두 거절당했다"고 밝혔다.

그는 백신 접종 여부는 "개인적인 자유에 관한 것"이라며 "누구도 이 문제로 생계 수단을 잃으면 안 된다"고 말했다.

래더마허도 소셜미디어에 백신 접종 의무화를 따르지 않겠다면서 "의학적 자유를 위해 여러분과 함께 할 것"이라고 말했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