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독일, 코로나19 급증에 백신 접종 의무화 방안 부상

송고시간2021-11-25 01:58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브뤼셀=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독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되면서 백신 접종 의무화 방안이 부상하고 있다.

24일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내달 독일 신임 총리가 될 것으로 예상되는 올라프 숄츠 사회민주당(SPD) 총리 후보는 이날 "취약 계층을 보살피는 시설에서는 백신 접종을 의무화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사민당, 자유민주당(FDP)과 함께 독일 새 연립정부를 구성하게 될 녹색당의 카트린 괴링에카르트 원내대표도 거듭되는 봉쇄와 사회적 접촉에 대한 제한조치는 백신 접종을 하도록 하는 것보다 더 큰 부담이라고 지적했다.

FDP는 지금까지는 백신 접종 의무화에 반대하고 있다.

독일 보건부도 내년 1월 1일부터 요양원이나 클리닉 종사자들의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제안을 마련했다고 슈피겔은 전했다.

AFP 통신은 독일이 곧 군인들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를 시행할 것이라고 한 정부 대변인을 인용해 전했다.

독일에서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당국이 제한조치를 강화하는 등 긴급히 대응에 나서고 있다. 작센주와 바이에른주 등 일부 주는 이미 술집과 클럽 문을 닫고 크리스마스 마켓을 취소하는 등 부분적인 봉쇄에 들어갔다.

그러나 확산세가 계속되면서 추가 조치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앙겔라 메르켈 총리는 이날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차기 연정 지도자들을 만나 2주간의 봉쇄를 요구했으나 거부당했다고 현지 일간지 빌트는 전했다.

독일 질병관리청 격인 로베르트코흐연구소(RKI)에 따르면 이날 기준 독일의 하루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6만6천884명으로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신규 사망자도 335명 발생했다.

k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