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럽질병통제센터, 18세 이상 모든 성인에 부스터샷 권고

송고시간2021-11-24 22:57

"면역력 감소따른 감염 예방 효과…추가 입원·사망 막아"

백신 접종 모습
백신 접종 모습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브뤼셀=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유럽질병예방통제센터(ECDC)가 24일(현지시간) 18세 이상 모든 성인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부스터샷(예방효과 보강을 위한 추가 접종)을 권고했다고 AFP 통신 등이 전했다.

안드레아 아몬 ECDC 소장은 이날 이같이 밝히고 그중에서도 40세 이상을 우선으로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몬 소장은 부스터샷은 면역력 감소에 따른 감염을 막는 효과를 높이고 사람들 간의 전염을 줄일 가능성이 있으며, 추가적인 입원과 사망을 막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ECDC는 이날 내놓은 보고서에서 이스라엘과 영국에서 나온 확보 가능한 증거는 단기간에 모든 연령대에서 부스터샷 후 감염 예방과 중증화 차단 효과가 상당히 증가한 것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다수의 유럽연합(EU) 회원국이 이미 부스터샷을 접종하기 시작했지만 각기 다른 우선 접종 대상 기준을 적용하고 있으며, 1차 접종에서 부스터샷까지 접종 간격도 제각각이다.

아몬 소장은 또 각국, 특히 백신 접종률이 낮은 회원국에 전체적인 백신 접종률을 높일 것을 촉구했다.

EU 전체 인구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한 비율은 65.7%다. 그러나 회원국별로 보면 불가리아가 24.5%, 포르투갈이 81.5% 등으로 차이가 크다.

ECDC는 이 같은 백신 접종률의 큰 차이는 면역력 공백을 만들며 이는 코로나19 확산 여지를 준다고 경고했다.

아몬 소장은 "우리는 긴급하게 이 같은 면역력 공백을 메우는 데 집중하고 모든 성인에게 부스터샷을 접종하고, 비약물적 조치를 다시 도입할 필요가 있다"라고 밝혔다.

ECDC는 모든 주민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을 늘리는 노력과 함께 공중 보건 조치들이 당장 적용되지 않을 경우 EU 27개 회원국과 유럽경제지역(EEA)에 속한 노르웨이, 아이슬란드, 리히텐슈타인 등 유럽 30개국에서 내달과 내년 1월 코로나19 부담이 매우 높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k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