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OK!제보] 백신 접종후 희소병 걸려 전역하는 군장병 "다 포기하고 싶다"

송고시간2021-11-25 07:00

beta

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후 매우 희귀한 병에 걸려 조기 전역하게 된 20살 장병이 삶의 갈림길에서 나라의 도움을 간절히 요청하고 있다.

25일 육군본부 등에 따르면 올해 1월 건강한 모습으로 입대해 강원도의 육군 11사단에 배치됐던 김성욱 일병은 지난 6월초 화이자 백신 접종 후 자가면역성 뇌염에 걸려 투병해오다 이번주 조기 전역이 최종 결정될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멀쩡하던 젊은 청년이 군 생활 중 희소병에 걸려 제대를 하더라도 언제 또 갑자기 쓰러질지 모르고, 말까지 어눌해져 정상적인 생활이 어려운데 군에서는 아직도 구체적인 보상방안을 내놓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멀쩡했던 20살 청년이 장애 안고 전역

군 기관들 서로 떠넘기며 보상대책 없어

"군대 안갔으면 잘 살았을텐데 억울하다"

희소병 걸려 조기 전역하는 김성욱 일병
희소병 걸려 조기 전역하는 김성욱 일병

병원 치료 중인 김성욱 일병. 사진은 상태가 많이 호전된 모습이라고 한다. 김 일병은 실명과 얼굴 공개를 허락했다. 김 일병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대호 기자 = 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후 매우 희귀한 병에 걸려 조기 전역하게 된 20살 장병이 삶의 갈림길에서 나라의 도움을 간절히 요청하고 있다.

25일 육군본부 등에 따르면 올해 1월 건강한 모습으로 입대해 강원도의 육군 11사단에 배치됐던 김성욱 일병은 지난 6월초 화이자 백신 접종 후 자가면역성 뇌염에 걸려 투병해오다 이번주 조기 전역이 최종 결정될 것으로 알려졌다.

자가면역성 뇌염은 세균, 박테리아 등을 방어해야 하는 면역세포가 반대로 자기 몸의 뇌를 공격해 발생하는 극희귀 질환으로, 사람에 따라 다르지만 치료 기간이 최소 2~3년에서 평생 지속될 수도 있다고 한다.

지난 4월과 6월 국군수도병원에서 발목의 철심 제거 수술과 척추신경 차단술을 받고 몸이 온전하지 못한 상태에서 백신을 접종했던 김 일병은 그동안 자가면역성 뇌염으로 인해 갑자기 정신을 잃고 쓰러지는 일을 반복하고 있다. 지금 상태로는 전역해도 정상적인 사회생활이 어렵다.

김 일병은 입대 전 교통사고로 발목에 박아두었던 철심 2개를 제거하는 수술을 받았으나 1개만 정상적으로 제거하고 나머지 1개는 수술 과정에서 쇠 윗부분이 부러져 뼛속에 그대로 남게 됐고, 그로 인해 통증이 심해져 척추신경 차단 수술까지 받았다.

불과 몇달 전까지 매일 한번씩 1분정도 정신을 잃고 쓰러지기를 반복했던 김 일병은 이후 국군수도병원에서 치료가 어려워 분당서울대병원에서 통원치료를 하면서 몸 상태가 많이 호전됐지만, 이달 들어서도 벌써 3번이나 쓰러졌다.

지난 22일에는 병원 외래진료를 가다가 골목길에서 쓰러졌는데, 인적이 드문 곳이어서 혼자서 깨어 일어나보니 상의가 찢어지고 온몸에 먼지가 묻어있다고 한다.

산정특례내역
산정특례내역

분당서울대병원은 김성욱 일병이 치료비를 경감받을 수 있도록 산정특례로 등록해주었다. 김 일병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 일병은 지난 9월 심신장애 진단을 받아 군 생활이 어렵다는 국군수도병원의 판단에 따라 육본에서 전역심사위원회를 열고 있는데 이번주 말 전역이 결정돼 다음달께 민간인 신분으로 돌아갈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문제는 멀쩡하던 젊은 청년이 군 생활 중 희소병에 걸려 제대를 하더라도 언제 또 갑자기 쓰러질지 모르고, 말까지 어눌해져 정상적인 생활이 어려운데 군에서는 아직도 구체적인 보상방안을 내놓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육군본부와 국군의무사령부, 국군수도병원 등이 직접 당사자들인데 취재 결과 김 일병의 전역 후 치료 등 보상대책과 관련해 서로 제대로 된 협의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모두 서로 책임을 떠넘기기에 급급한 모습이다.

김 일병은 "지금 다 포기하고 싶고 그만 살고 싶다. 진짜 힘들다. 제대하더라도 직장에 취직할 수 있을지 모르겠고, 일을 못하게 되면 병원비도 어떻게 마련할지 막막하다. 보상금 이런 거는 다 필요 없고 보훈대상자만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군에서 지원방안을 마련한다더니 아무런 조치도 없이 전역시킨다. 믿음이 안생긴다. 어제도 부모님이 울면서 건강하게 살자고 말하는데 마음이 너무 아팠지만 약한 모습 보여드리기 싫어 눈물을 참았다"며 "이제 20살인데 내 상황이 너무 슬프다"고 말했다.

그는 "군대에 안갔다면 안아프고 잘살고 있을 텐데 억울하다. 나도 걱정이지만 가족이 더 걱정"이라고 말했다.

이렇게 건강했는데
이렇게 건강했는데

김성욱 일병의 올해 1월 훈련소 입대 후 늠름했던 모습. 김 일병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국군의무사령부 관계자는 "김 일병이 전역하더라도 규정에 따라 6개월 동안은 현역처럼 치료비 지원을 받을 수 있으며, 이후 보상심의와 국가보훈처의 지원을 받을 수 있는 보훈대상 신청 등은 육본에서 심의해 결정한다"고 말했다.

육본은 이와 관련해 수차례 접촉했으나 명확한 답변을 주지 않았으며 국군의무사령부에 알아보라고 했다.

daeho@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StCNeXmTSnU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