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간외수당 부정 수령 조사에 전북도청·도의회 '뒤숭숭'

송고시간2021-11-24 16:16

beta

전북도가 5급 이하 전 직원을 대상으로 시간외근무수당 부정 수령을 전수 조사하자 도청과 도의회 내부가 뒤숭숭한 모습이다.

24일 전북도에 따르면 도는 한 달 전부터 본청과 도의회 직원 1천여 명을 대상으로 시간외수당의 부정 수령을 확인하고 있다.

이번 감사는 김부겸 국무총리가 지난 9월 말 지자체 일부 공무원의 출장비·시간외수당 부정수급 의혹과 관련해 관리 강화를 지시한 데 맞물려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5급이하 공무원 1천여명 대상, 일부는 수령액 토해 내

전북도청 전경
전북도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전북도가 5급 이하 전 직원을 대상으로 시간외근무수당 부정 수령을 전수 조사하자 도청과 도의회 내부가 뒤숭숭한 모습이다.

24일 전북도에 따르면 도는 한 달 전부터 본청과 도의회 직원 1천여 명을 대상으로 시간외수당의 부정 수령을 확인하고 있다.

도 감사관실은 의혹이 있는 직원들을 불러 시간 외 근무시간 등록에 대한 증빙을 요구하고 있다.

적발된 일부 직원은 "잘못했지만, 차량으로 도청 북문과 남문을 오간 공무원들만 조사해 형평성에 어긋난다"고 반발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김부겸 국무총리가 지난 9월 말 지자체 일부 공무원의 출장비·시간외수당 부정수급 의혹과 관련해 관리 강화를 지시한 데 맞물려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도는 대상자들에게 시간외근무를 증명할 컴퓨터 로그 기록 등 구체적인 자료를 요구했다.

일부 직원은 근무를 입증하지 못해 부정 수령액 전액을 '토해' 냈다.

도청 한 직원은 "다른 직원들도 부당하게 시간외수당을 받고 있는데 나만 걸린 거 같아 억울하다"면서 "부정 수령한 13만 원을 내라는 통보를 보았다"고 전했다.

다른 직원은 "임금 보전의 관행"이라고 강변했다.

행정안전부 등 자료에 따르면 2019년 기준 전북도청 공무원 1인당 연평균 시간외근무수당 지급액은 581만8천270원으로 집계됐다.

전국 광역·기초지자체 중 세 번째로 많은 지급액이다.

김대중 전북도의원(정읍 2)은 "예산 철이긴 하지만 어제저녁에도 도청 공무원들이 퇴근을 미룬 채 불이 켜진 사무실이 많았다"며 "주무 부서는 업무효율을 높이기 위한 방안을 마련하고 적극적으로 관리·감독에 나서라"고 주문했다.

sollens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