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인영 "통일국민협약, 정파 초월 합의안…장관도 간섭 안했다"

송고시간2021-11-24 15:26

통일국민협약 국제학술회의 축사…"한반도 평화 위해 마지막까지 노력"

이인영 통일장관
이인영 통일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4일 대북정책에 대한 국민적 합의를 도출하기 위해 민간 주도로 채택된 '통일국민협약'에 대해 "정파를 초월한 합의안으로 우리 사회의 성숙도를 보여주는 소중하고 값진 결과"라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서울 강서구 통일부 남북통합문화센터에서 열린 '통일국민협약 온라인 국제학술회의'의 영상축사에서 이같이 평가했다.

그는 "통일국민협약 사업은 그간 추진한 사업 중에서도 가장 철저히 민간 주도의 원칙을 지켰다"며 "장관의 불간섭과 통일부의 철저한 불개입을 일관되게 견지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통일국민협약은 "통일과 대북정책 분야에서 국민의 손으로 직접 만들어 낸 최초의 사회적 협약안"이며 "민관 거버넌스의 모범적 사례"라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지금 한반도 정세는 매우 유동적"이라며 "어떤 순간에도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지키며 대화와 협력의 모멘텀을 만들어 한반도가 다시 평화의 사이클로 진입하도록 마지막까지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통일국민협약은 지난 2017년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며 선정된 국정과제로, 그동안 대북정책이 정권에 따라 일관성을 갖지 못했고 정부 및 전문가 의견 위주로만 마련돼 일반 국민의 목소리를 반영하지 못했다는 문제를 해소하고자 추진됐다.

2019년 각계각층 시민이 참여하는 초당파적 모임 '평화·통일비전 사회적 대화 전국시민회의'가 출범한 뒤 60여 차례의 사회적 대화 등을 거쳐 지난 6월 협약과 권고문을 채택했다.

협약에는 '평화적으로 비핵화된 한반도' 등 국민이 바라는 한반도 미래상과 이를 실현하기 위한 세부 과제 등이 담겨있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