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도 산하 15개 공공기관 '동북부 이전' 이달부터 본격화

송고시간2021-11-24 16:09

농수산진흥원 25일 광주 이전…시장상권진흥원은 내달 양평으로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경기도가 도내 균형발전을 위해 추진 중인 산하 15개 공공기관의 '동북부 이전'이 본격화된다.

도는 24일 농수산진흥원이 25∼26일 주사무소를 현재 수원에서 광주시로 이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다음 달 6일에는 시장상권진흥원이 역시 수원에서 양평군으로 옮길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직원 62명(정원 71명)의 농수산진흥원은 도가 지난 5월 발표한 3차 이전 대상 7개 공공기관에 포함된 지 6개월 만에 광주에 새로 둥지를 틀게 됐다.

70여명(계약직 제외)이 근무 중인 시장상권진흥원은 이주지원금을 지급하며 본원 근무자 50명의 거주지까지 함께 양평으로 옮기도록 할 예정이다.

내년에는 도 사회서비스원이 수원에 있는 주사무소를 여주시로 이전한다.

사회서비스원은 새로 입주 예정인 건물의 리모델링 공사가 내년 4월 마무리되면 같은 해 5월께 이전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밖에 여성가족재단(수원→이천), 복지재단(수원→안성), 일자리재단(부천→동두천), 문화재단·관광공사·평생교육진흥원(이상 수원→고양) 등은 2023년 이후 이전 방안을 검토 중이나 입주 방식, 시기 등 세부 일정은 확정되지 않은 상태다.

앞서 2개 신설 기관인 도 교통공사는 지난해 12월 양주시에, 환경에너지진흥원은 올해 9월 김포시에 주사무소를 마련해 입주를 마쳤다.

경기도는 전체 27개 산하 공공기관 중 수원에 주사무소를 두고 있는 12개 기관을 포함해 모두 15개 기관을 도내 동북부 지역으로 이전할 계획이다.

전체 산하 기관 중 나머지 12개는 수원 외 성남·고양·안산·포천 등 지역에 주사무소가 있다.

도 관계자는 "공공기관 주사무소 유치 시군과 협의해 이전 작업을 차질 없이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희생 감내하는 노동자에 합리적 권리 보장하라"
"희생 감내하는 노동자에 합리적 권리 보장하라"

(수원=연합뉴스)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노동조합은 수원에 있는 주사무소 이전에 따라 본원 근무자들이 양평으로 거주지를 이전해야 하는 것과 관련해 24일 오전 경기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균형발전이라는 경기도의 대의에 따라 본원 이전에 일부 수긍했으나 직원 거주지마저 이전을 원칙으로 내세우는 도 정책에 동의할 수 없다"며 합리적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촉구했다. 사진은 지난 19일 도청 정문 앞에서 진행한 피켓시위 모습. 2021.11.24 [시장상권진흥원 노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gaonnuri@yna.cokr

한편, 주사무소 이전에 따라 본원 근무자들이 양평으로 거주지를 이전해야 하는 시장상권진흥원의 노조는 이날 오전 경기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균형발전이라는 경기도의 대의에 따라 본원 이전에 일부 수긍했으나 직원 거주지마저 이전을 원칙으로 내세우는 도 정책에 동의할 수 없다"며 반발했다.

노조 측은 "양평군에서 거래 가능한 부동산 매물이 현저히 부족해 직원들은 인접 지자체로 넓혀 이사할 집을 구하고 있는데 도는 양평에서 구하지 않으면 이주지원금을 절반만 지원하겠다고 한다"며 "합리적인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도에 요구했다.

gaonnu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