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5일 화물연대 전국 총파업, 부산도 화물차 700대 '스톱'

송고시간2021-11-24 14:50

beta

민주노총 소속 화물 기사들이 25일 0시부터 총파업에 돌입하는 가운데 부산지역 화물 기사들도 1천여 명 넘게 파업에 동참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화물연대본부 부산지부와 위·수탁지부는 25일 오전 10시 부산신항 삼거리에서 출정식을 연다고 밝혔다.

이날 부산뿐 아니라 전국 15개 지역에서도 동시에 파업 출정식이 진행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6개 지역서 27일까지 동시 파업…처우개선 6개항 요구

화물연대 노조 총파업 결의대회 개최
화물연대 노조 총파업 결의대회 개최

(세종=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조합원들이 29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국토교통부 북문 부근 도로에 모여 총파업 결의대회를 열고 있다. 2021.10.29 hihong@yna.co.kr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민주노총 소속 화물 기사들이 25일 0시부터 총파업에 돌입하는 가운데 부산지역 화물 기사들도 1천여 명 넘게 파업에 동참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화물연대본부 부산지부와 위·수탁지부는 25일 오전 10시 부산신항 삼거리에서 출정식을 연다고 밝혔다.

이날 부산뿐 아니라 전국 15개 지역에서도 동시에 파업 출정식이 진행된다.

노조는 정부에 6가지 처우 개선 사항을 요구하고 있다.

우선 화물차주에게 적정 운임을 보장하기 위한 제도인 안전 운임제의 일몰제 폐지를 주장했다.

안전운임제는 제정 당시 3년 일몰제로 만들어져 2022년이면 사라진다.

노조는 "안전 운임이 사라진다면 화물차 운임이 열악한 이전의 수준으로 돌아갈 것"이라면서 "그렇게 되면 겨우 줄어들기 시작한 화물노동자 사고율이 다시 높아지고 화물노동자와 국민 안전도 위협받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조는 더불어민주당 조오섭의원 대표 발의로 현재 국토교통위원회 교통법안심사소위원회에 상정돼있는 안전 운임 일몰제 폐지 법안의 연내 통과를 요구하고 있다.

노조는 또 안전 운임제를 전 차종·전 품목으로 확대할 것을 요구한다.

현행 안전운임제는 '컨테이너, 시멘트 운송 화물노동자'에게만 적용되고 있다.

노조는 "안전 운임 적용대상은 전체 화물자동차 41만대 가운데 약 2만6천대에 불과하다"면서 "철강, 카고, 유통, 택배 등 다른 품목까지 안전 운임을 확대하고 새로운 화물 운송시장의 기준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이밖에 운임 인상, 산재보험 전면적용, 지입제 폐지, 노동기본권 쟁취 등도 요구한다.

부산지부는 25일 출정식 때 위·수탁지부를 포함해 조합원 1천200명이 참가하고, 화물차 기준 700대 이상이 운행을 멈출 것으로 예상했다.

노조는 이번 파업을 27일까지 3일간 이어갈 예정이다.

화물연대는 총파업에도 불구하고 요구안에 대한 진전이 없을 시 전면적인 투쟁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