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석열, 김종인 선대위 합류 묻자 "기다리겠다고 하지 않았나"

송고시간2021-11-24 12:04

권성동, 김종인 방문 후 "총괄선대위원장 맡아달라 후보 뜻 전달"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국회사진기자단]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슬기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24일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의 선대위 합류 문제와 관련, "제가 기다리겠다고 하지 않았나"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광화문의 한 호텔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 전 위원장을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영입하려는 뜻에는 변함이 없나'라는 취지의 기자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그는 권성동 사무총장이 이날 오전 김 전 위원장 사무실을 방문한 데 대해 "권 사무총장이 아침에 찾아뵙겠다고 했고, 가서 무슨 말씀 했는지 (들어봐야 한다)"고 말을 아꼈다.

이어 '김 전 위원장 의견을 받아들여 선대위 인선을 조율하나'라는 질문에도 "그런 부분에 대해선 언급하기 그렇다"고 즉답을 피했다.

그는 김 전 위원장과 이날 직접 만날 가능성에 대해 "지금 상황을 아직 모른다"며 "권 사무총장이 갔다 와서 뭐라고 얘기를 하겠죠"라고 했다.

한편, 권 사무총장은 비슷한 시각 김 전 위원장을 그의 사무실에서 20여 분 간 면담한 뒤 나와 기자들에게 "후보님의 뜻을 잘 말씀드렸고, (김 전 위원장이) 생각을 조금 더 해보시겠다는 취지로 저는 이해를 했다"고 전했다.

그는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역할을 해달라는 후보님의 말씀을 전달했고, 그 부분에 대해서 조금 더 생각해보시겠다고 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권 사무총장은 김 전 위원장 영입을 위해 이미 임명된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의 보직을 조정할 가능성과 관련, "최고위에서 통과가 됐기 때문에 그걸 번복할 방법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그런 상태에서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와주십사 (김 전 위원장에게) 부탁 말씀을 올렸다"고 밝혔다.

그는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의 역할 조정은 없는 것인가'라는 반복된 질문에 "그 부분에 대해서는 대화를 나누지 않았다"고 답했다.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