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인영 "종전선언 中올림픽 겨냥 아냐…불가분관계로 연결말라""

송고시간2021-11-24 12:00

beta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4일 종전선언 문제에 대해 "베이징올림픽과 종전선언을 불가분의 관계로 해석할 필요는 없다"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장관은 "종전선언 문제는 베이징올림픽을 겨냥해서 추진하는 것이 아니지 않겠나"라면서 "베이징올림픽이 평화 올림픽이 되기를 희망하지만, 베이징올림픽이 어떻게 되느냐에 따라 종전선언이 영향을 받는다고 연결하지는 말아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통일부 고위당국자 "종전선언 마무리 단계…올림픽 전 제안돼야"

이인영 통일부 장관 기자간담회
이인영 통일부 장관 기자간담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정래원 기자 =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4일 종전선언 문제에 대해 "베이징올림픽과 종전선언을 불가분의 관계로 해석할 필요는 없다"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장관은 "종전선언 문제는 베이징올림픽을 겨냥해서 추진하는 것이 아니지 않겠나"라면서 "베이징올림픽이 평화 올림픽이 되기를 희망하지만, 베이징올림픽이 어떻게 되느냐에 따라 종전선언이 영향을 받는다고 연결하지는 말아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앞서 베이징 올림픽에서 남북미중 4자가 종전선언에 협의할 수도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됐지만, 미국이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을 검토하면서 차질이 생겼다는 지적이 나오자 이를 반박한 발언으로 보인다.

이 장관은 종전선언에 담길 내용이나 문구 등에 대해서는 "앞으로 협의 과정에서 더 구체화될 문제"라며 말을 아꼈다.

특히 통일부 고위 당국자는 한미 간 종전선언 협의 상황 및 제안 시기와 관련해 "(한미 간 조율이) 어느 정도 마무리 과정에 들어갔다"면서 "종전선언을 한다면 베이징올림픽에 가서 하는 것보다 그 전에 하는 게 좋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문재인 정부의 임기가 앞으로 6개월 남짓 남은 상황에서 차기 정부가 '이어달리기'를 하듯 한반도 평화의 성과를 진척시켜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그는 "한반도 평화와 통일의 과제는 어느 한 정부가 자신의 임기 속에서 처음부터 끝까지 완결하기는 쉽지 않은 장기적인 여정"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앞의 주자는 끝까지 할 바를 다하고 다음 주자는 이전 정부의 성과를 토대로 더 장기적이고 넓은 시야에서 성과를 더욱 발전시켜나갈 수 있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장관은 "우리 정부의 임기 중 마지막 설이 되는 내년 설에는 대면과 화상 어떤 형식이든 이산가족 상봉이 실현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면서 "북측도 보다 전향적인 자세로 우리의 노력에 호응해 나와줄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최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통일 지향은 이미 늦었다'는 발언에 대한 평가를 묻자 "저로서는 당장의 통일, 아주 빠른 급속한 통일보다는 점진적 통일, 준비된 통일을 하자는 취지로 이해하려고 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지난해보다 올해에 상대적으로 정세의 불확실성이 어느 정도 해소되고 있고, 한반도 상황은 보다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통일부 명칭을 '남북관계부'로 바꿔야 한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선 "통일은 남북관계만의 문제가 아니고 국제사회와 공감을 형성하며 풀어낼 측면이 있는데 남북관계부는 남북 간 교류·협력으로 (부처 기능의) 영역이 제한되는 걸로 보일 수 있다"며 현재의 명칭을 선호한다고 밝혔다.

한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대북 지원과 관련, 백신 종류와 수량이 중요한 요인이라고 통일부는 판단했다.

통일부 고위 당국자는 "200만∼300만 도스는 수량이 굉장히 부족하다고 판단할 가능성이 높다. 그 정도는 평양 주민들도 다 맞추기 어렵다"면서 "(백신 종류도) 미국이나 유럽 쪽 백신을 더 선호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one@yna.co.kr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