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EU, 난민 밀입국 도운 업체 제재키로…벨라루스 사태 대응

송고시간2021-11-24 09:07

beta

유럽연합(EU)이 23일(현지시간) 회원국 국경 지역에 난민을 밀입국시키는 업체를 제재하기 위한 새로운 방안을 발표했다고 dpa 통신이 보도했다.

벨라루스와 폴란드 등 EU 회원국 간의 국경에서 벌어지는 난민 사태에 대한 대응책 중 하나다.

보도에 따르면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C)는 난민 밀입국에 직간접적으로 관여하는 업체에 EU에서 받은 운영 허가를 중단 또는 취소하거나, 영공이나 항구에 대한 접근을 제한하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벨라루스 접경 검문소에서 중동 난민 진입 막는 폴란드 군경
벨라루스 접경 검문소에서 중동 난민 진입 막는 폴란드 군경

벨라루스-폴란드 사이의 브루즈기-쿠즈니차 국경검문소에서 지난 15일(현지시간) 폴란드 군경이 철조망을 치고 중동 난민들의 진입을 막고 있다. 국경 지대에 머물던 난민들은 이날 폴란드 측이 국경을 개방할 수 있다는 소문을 믿고 검문소로 이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난민을 포함한 중동 출신 이주민 약 2천 명은 전쟁과 빈곤을 피해 중동에서 동유럽 국가 벨라루스로 건너왔으며 새 삶을 찾아 폴란드를 통해 유럽연합(EU) 회원국으로 가길 원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유럽연합(EU)이 23일(현지시간) 회원국 국경 지역에 난민을 밀입국시키는 업체를 제재하기 위한 새로운 방안을 발표했다고 dpa 통신이 보도했다.

벨라루스와 폴란드 등 EU 회원국 간의 국경에서 벌어지는 난민 사태에 대한 대응책 중 하나다.

보도에 따르면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C)는 난민 밀입국에 직간접적으로 관여하는 업체에 EU에서 받은 운영 허가를 중단 또는 취소하거나, 영공이나 항구에 대한 접근을 제한하기로 했다.

이 방안이 EU 회원국과 유럽의회에 의해 채택된다면 이들 '블랙리스트' 업체들은 난민 수송에 관여하는 여행사의 영업을 중단 또는 축소시킬 수 있다고 EC는 설명했다.

최근 EU는 벨라루스와 난민 문제로 심각한 갈등을 빚고 있다.

EU는 벨라루스 독재 정권이 EU의 경제 제재에 대한 보복으로 난민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고 보고 있다. 중동에서 이주민과 난민을 데려와 폴란드, 리투아니아, 라트비아 등 EU 회원국의 국경으로 몰아넣는 '난민 밀어내기 공격'을 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은 "벨라루스의 전략은 여행 사업자와 중개인들의 공모에 달려있다"며 이들 업체가 비자, 항공권, 호텔, 국경으로 가는 택시 등을 포함한 패키지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EC는 이와 함께 이번 난민 사태로 가장 영향을 받은 3개 회원국의 국경 치안 유지를 위해 이전의 3배 수준인 2억 유로(약 2천676억원)를 추가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noma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