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후6시까지 2천518명, 어제보다 697명↑…주말효과 끝나 급증세

송고시간2021-11-23 18:49

beta

'단계적 일상회복'이 4주째 계속되면서 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누그러들지 않고 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2천518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1천821명)에 비해서는 697명 많고, 1주일 전인 16일 같은 시간(1천950명)보다는 568명 많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산 제외한 16개 시도 집계…수도권 1천821명·비수도권 697명

검사 받는 시민들
검사 받는 시민들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2천699명을 기록한 23일 오전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2021.11.23 ondol@yna.co.kr

(전국종합=연합뉴스) 황윤정 김준범 박규리 기자 = '단계적 일상회복'이 4주째 계속되면서 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누그러들지 않고 있다. 23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2천518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17개 시도 중 부산을 제외한 16개 시도의 확진자 합계다.

전날 같은 시간(1천821명)에 비해서는 697명 많고, 1주일 전인 16일 같은 시간(1천950명)보다는 568명 많다.

보통 주 초반에는 주말·휴일 검사 건수가 줄면서 확진자가 감소하다가 주 중반부터 다시 급증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 1천821명, 비수도권이 697명이다.

16개 시도별로는 서울 1천85명, 경기 550명, 충남 257명, 인천 186명, 경남 81명, 대구 79명, 경북 64명, 강원 45명, 광주 39명, 충북·전남 각 32명, 대전 23명, 제주 22명, 전북 15명, 울산 6명, 세종 2명이다. 16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2천699명 기록한 신규 확진자 수
2천699명 기록한 신규 확진자 수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2천699명을 기록한 23일 오전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2021.11.23 ondol@yna.co.kr

서울은 오후 6시까지 1천85명이 확진돼 중간 집계치 기준 역대 최다치를 기록했다.

비수도권에서는 충남의 확진자 수 증가가 두드러졌다. 충남 천안의 한 마을에서 지난 21일 첫 번째 확진자가 나온 이후 현재까지 총 23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방역 당국은 확진자들이 교회를 중심으로 집단마을을 형성하고 생활하고 있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24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지난 7월 초 시작된 국내 4차 대유행은 넉 달 넘게 이어지고 있다.

지난 17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3천187명→3천292명→3천34명→3천206명→3천120명→2천827명→2천699명으로 하루 평균 약 3천52명이다. 해외 유입 사례를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는 하루 평균 약 3천32명이다.

cu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