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돈 먹는 하마' 제주 버스 준공영제 개선 위한 용역 착수

송고시간2021-11-23 14:47

beta

'돈 먹는 하마'란 비판을 받는 제주 지역 버스 준공영제의 개선을 위한 용역이 진행된다.

제주도는 23일 오후 농어업인회관 대강당에서 '버스 준공영제 성과평가 및 개선방안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연간 1천억원에 달하는 적자로 인해 '돈 먹는 하마'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제주도, 성과평가 및 개선방안 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돈 먹는 하마'란 비판을 받는 제주 지역 버스 준공영제의 개선을 위한 용역이 진행된다.

제주 대중교통
제주 대중교통

[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주도는 23일 오후 농어업인회관 대강당에서 '버스 준공영제 성과평가 및 개선방안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도는 지난 2017년 8월 26일 대중교통체계 개편 이후 4년여 기간 주 52시간 근로제 시행, 코로나19 등 내외부 대중교통 운영 여건의 변화에 따른 버스 준공영제 성과평가와 효율적 노선 운영 조정안 등 개선방안을 찾는다.

도에 따르면 대중교통 이용객은 개편 전인 2016년 연간 5천638만 명에서 2019년 6천485만 명으로 증가했다.

그러나 코로나19로 인해 2020년 5천37만 명으로 감소했다.

현재 제주도 대중교통 차량 현황을 보면 민영과 공영버스 등 총 14개 회사 876대가 운영 중이다.

운수 종사자는 개편 전 671명에서 개편 후 1천651명으로 146.1% 증가했다.

하지만 버스 준공영제에서 지난해 기준 운송원가(1천346억9천만원) 대비 수입금 비율은 28%(375억3천200만원)에 불과한 수준이다.

연간 1천억원에 달하는 적자로 인해 '돈 먹는 하마'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도는 준공영제 이후 운영비 증가 구조, 버스노선 효율성 평가, 준공영제 운영수지 분석, 고령화 추세에 따른 대중교통 이용자 유형 분석, 버스 준공영제의 한계 분석 등 현재 제기된 다양한 문제점을 중심으로 개선점을 찾을 계획이다.

2억 7천6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한 '버스 준공영제 성과평가 및 개선방안 용역'은 내년 9월까지 진행된다.

b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