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포켓이슈] 100년 장수 땅거북에 암 신약 개발 비법이?

송고시간2021/11/23 11:30

기사 본문 인쇄 및 글자 확대/축소
[포켓이슈] 100년 장수 땅거북에 암 신약 개발 비법이? - 1

영상 기사 [포켓이슈] 100년 장수 땅거북에 암 신약 개발 비법이? - 2

[포켓이슈] 100년 장수 땅거북에 암 신약 개발 비법이? - 3

[포켓이슈] 100년 장수 땅거북에 암 신약 개발 비법이? - 4

[포켓이슈] 100년 장수 땅거북에 암 신약 개발 비법이? - 5

[포켓이슈] 100년 장수 땅거북에 암 신약 개발 비법이? - 6

[포켓이슈] 100년 장수 땅거북에 암 신약 개발 비법이? - 7

[포켓이슈] 100년 장수 땅거북에 암 신약 개발 비법이? - 8

[포켓이슈] 100년 장수 땅거북에 암 신약 개발 비법이? - 9

[포켓이슈] 100년 장수 땅거북에 암 신약 개발 비법이? - 10

(서울=연합뉴스) 수명 100년이 넘는 갈라파고스 땅거북의 장수 비결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이 척추동물은 암과 같은 질환이 유발하기 전에 해당 세포가 자멸토록 하는 시스템을 갖춰 노화를 예방한다는 겁니다.

미국 버펄로 뉴욕주립대학교에 따르면 이 대학 진화생물학자 빈센트 린치 부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갈라파고스 땅거북의 게놈 비교와 세포 실험을 통해 얻은 이런 결과를 학술지 '게놈 생물학 및 진화'(Genome Biology and Evolution)에 발표했습니다.

린치 부교수는 "실험실에서 노화와 같은 효과로 세포에 스트레스를 주고 어떻게 대처하는지를 관찰할 수 있는데, 갈라파고스 땅거북 세포는 스트레스가 암과 같은 질환을 유발하기 전에 스스로 죽음을 택하는 데 정말로 뛰어났다"고 설명했습니다.

갈라파고스 자이언트 거북으로도 알려진 갈라파고스 땅거북은 최장 250년을 사는 개체가 있었던 것으로 기록될 만큼 장수 동물입니다. 몸길이가 최대 1.8m에 달하고 무게는 400∼500㎏에 달합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수명이 긴 대형 동물이 더 많은 세포를 갖고 있어 암 발병률이 높은 게 일반적이라는 점에서 흥미로운 것으로 지적됐습니다.

연구팀에 따르면 갈라파고스 땅거북의 게놈을 다른 거북과 비교해 분석해보니 장수와 종양 억제와 관련된 유전자를 중복해 추가로 가져 노화 피해를 예방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특히 갈라파고스 땅거북 세포는 손상된 단백질과 관련된 특정한 스트레스에 특히 민감한 것으로 드러났는데, 이런 스트레스에 노출된 세포는 '세포자멸사'(apoptosis)라는 과정을 통해 다른 거북 세포보다 훨씬 더 기꺼이 자기파괴에 나서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연구팀은 갈라파고스 땅거북과 같은 대형 동물이 장수할 수 있는 생물학적 메커니즘을 이해하는데 연구 초점을 맞췄고 코끼리를 대상으로도 같은 연구를 진행했다고 합니다.

린치 박사는 "특정 종이 보호받기 위해 자연적으로 진화한 방식을 밝혀낸다면 이를 인간의 건강과 질병에 이득이 되는 쪽으로 전환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낼 수도 있다"면서 "갈라파고스 땅거북 유전자로 인간을 치료하지는 않겠지만 중요한 기능을 모방한 약을 발견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논문 제1 저자인 조지 메이슨대학 환경과학정책 조교수 스콧 글래버맨 박사도 "이번과 같은 연구는 생물다양성을 보존하는 것이 왜 중요한지를 입증했다"면서 "갈라파고스 땅거북과 같은 극단적인 종은 노화와 암, 기후변화 등과 도전에 대처할 수 있는 많은 비밀을 갖고 있을 수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인교준 기자 이소은 인턴기자

kjihn@yna.co.kr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