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석열 "연평도 포격전 11년…국민 지키고 영웅 기억하겠다"

송고시간2021-11-23 10:32

beta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23일 연평도 포격 11주기를 맞아 "국가와 국민을 위해 희생한 분들을 영원히 기억하고 그 정신을 기릴 줄 아는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국민을 지키고 영웅을 기억하겠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북한의 불법적인 기습공격으로 시작된 연평도 포격전이 발발한 지 11년이란 세월이 지났다. 무고한 민간인의 삶의 터전을 향해 직접 포탄을 쏘아 떨어뜨린 무자비하고 반인도적인 도발이었다"며 "쏟아지는 포탄 속에서도 '연평도 영웅'들은 물러서지 않고 용맹하게 싸웠고 우리는 승리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연평해전 전사자 묘역 찾은 윤석열
연평해전 전사자 묘역 찾은 윤석열

사진은 윤석열 대선후보가 지난 7월 6일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 제2연평해전 전사자 묘역과 연평도 포격전 전사자 묘역을 찾아 묘비를 바라보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23일 연평도 포격 11주기를 맞아 "국가와 국민을 위해 희생한 분들을 영원히 기억하고 그 정신을 기릴 줄 아는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국민을 지키고 영웅을 기억하겠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북한의 불법적인 기습공격으로 시작된 연평도 포격전이 발발한 지 11년이란 세월이 지났다. 무고한 민간인의 삶의 터전을 향해 직접 포탄을 쏘아 떨어뜨린 무자비하고 반인도적인 도발이었다"며 "쏟아지는 포탄 속에서도 '연평도 영웅'들은 물러서지 않고 용맹하게 싸웠고 우리는 승리했다"고 말했다.

이어 "최후의 순간까지 결사 항전하며 군인의 본분을 다한 고(故) 서정우 하사와 문광욱 일병, 무고한 민간인 희생자들과 부상자들"이라고 언급한 뒤 "절대 여러분의 헌신을 잊지 않겠다"고 했다.

그는 "그것이 그날 이후 살아 있는 우리들의 과업이며, 영웅에 대한 정당한 예우다. 유가족에게 드릴 수 있는 최소한의 위로이기도 하다"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보다 더 중요한 국가의 책무는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한과의 대화와 협력 가능성을 항상 열어 놓겠지만 위협과 도발에는 단호하게 대응하겠다"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에 우물쭈물하거나 좌고우면 하지 않을 것이다. 다시는 북한이 무모한 도발을 꿈꾸지 못하도록 강력한 국방력을 키울 것"이라고 밝혔다.

'연평도 포격전'은 2010년 11월 23일 북한이 연평도와 주변 해상을 포격하면서 발발했다. 당시 해병대원 2명과 민간인 2명이 숨졌으며 60명이 다치고 120억원의 재산 피해가 났다.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