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EU, 석유기업에 메탄 배출량 보고 의무화 추진

송고시간2021-11-23 08:13

beta

유럽연합(EU)이 석유·가스 기업에 메탄 배출량 보고를 의무화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법안 초안을 마련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법안이 시행되면 석유·가스 사업자는 12개월 이내에 메탄 배출량을 추산해 보고해야 한다.

EU는 유럽에 가스를 판매하는 해외기업에 메탄 누출을 바로잡도록 강제함으로써 메탄 배출을 단속하라는 활동가 등의 압력을 받아왔다고 로이터는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석유생산 시설에서 나오는 메탄 연소 불꽃
석유생산 시설에서 나오는 메탄 연소 불꽃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유럽연합(EU)이 석유·가스 기업에 메탄 배출량 보고를 의무화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법안 초안을 마련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법안이 시행되면 석유·가스 사업자는 12개월 이내에 메탄 배출량을 추산해 보고해야 한다. 또 메탄 누출이 있는 곳을 탐지하고 수리하기 위한 정기적인 검사를 수행해야 한다.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법안은 아직 수정 가능한 상태로,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C)는 이를 12월에 발표할 예정이다. 발표 후에는 유럽의회와 회원국 간의 협상을 거치게 되며 이는 최대 2년이 소요될 수 있다.

EU는 유럽에 가스를 판매하는 해외기업에 메탄 누출을 바로잡도록 강제함으로써 메탄 배출을 단속하라는 활동가 등의 압력을 받아왔다고 로이터는 설명했다. 다만 이는 초안에는 포함되지 않았다.

메탄은 주로 화석연료 기반시설, 축산시설, 매립지 등에서 배출된다. 이산화탄소보다 지구 온난화에 더 문제가 되지만 대기에서 분해되는 속도가 빠르다는 점에서 2030년까지 감축량이 크게 줄어든다면 기후변화 대응에 효과적이라는 분석이다.

noma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