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태권도 20주년' 등 기념 세계태권도평화축제 성료

송고시간2021-11-22 19:21

beta

태권도의 올림픽 정식종목 참가 20주년과 유엔 세계평화의 날 제정 40주년을 기념하는 세계태권도평화축제가 세계태권도연맹(WT) 주최로 22일 오후 서울 중구 서소문성지역사박물관에서 열렸다.

조정원 WT 총재는 기념식에서 "태권도는 올해 도쿄 대회까지 6회 연속 올림픽 정식종목으로 참가해 전 세계 팬들에게 경기의 감동과 흥분을 줬을 뿐만 아니라, 난민 등 소외계층 청소년에게 올림픽에서 메달을 딸 수 있다는 꿈과 희망을 줬다"고 말했다.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영상을 통해 "오늘 이 축제는 올림픽 종목으로서 태권도의 오랜 역사를 축하하는 이상의 의미를 지니고 있다"면서 "스포츠, 평화 그리고 단결을 축하하는 오늘 이 축제를 주최한 조정원 WT 총재의 지도력에 감사를 보낸다"고 축사를 보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올림픽 정식종목 20주년 기념 세계태권도평화축제 개막
올림픽 정식종목 20주년 기념 세계태권도평화축제 개막

(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WT(세계태권도연맹)시범단이 22일 서울 중구 서소문성지역사박물관에서 태권도 올림픽 정식종목 참가 20주년 및 유엔 세계평화의 날 제정 40주년을 기념해 열린 세계태권도평화축제에서 공연을 펼치고 있다. 2021.11.22 ryousanta@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태권도의 올림픽 정식종목 참가 20주년과 유엔 세계평화의 날 제정 40주년을 기념하는 세계태권도평화축제가 세계태권도연맹(WT) 주최로 22일 오후 서울 중구 서소문성지역사박물관에서 열렸다.

태권도는 1994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총회에서 2000년 시드니 올림픽 정식종목으로 채택됐고, 이후 올해 열린 2020 도쿄 대회까지 줄곧 올림픽 종목으로 치러졌다.

유엔 세계평화의 날은 1981년 6월 제6차 세계대학총장회의 총회에서 당시 의장을 맡은 경희대 설립자이자 조정원 WT 총재의 부친인 고(故) 조영식 박사가 제안한 뒤 유엔에 의해 기념일로 제정됐다.

개회사 하는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 총재
개회사 하는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 총재

(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 총재가 22일 서울 중구 서소문성지역사박물관에서 태권도 올림픽 정식종목 참가 20주년 및 유엔 세계평화의 날 제정 40주년을 기념해 열린 세계태권도평화축제 개막식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2021.11.22 ryousanta@yna.co.kr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제한된 인원만 초청된 이번 행사에는 김정배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등과 태권도계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특히 역대 올림픽과 패럴림픽 태권도 경기에서 하나 이상의 메달을 가져간 41개 국가 중 아제르바이잔, 멕시코, 페루, 크로아티아, 케냐의 주한대사 등 20여 명도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행사는 WT 시범단의 태권도 공연 이후 실내로 옮겨 공식 기념식, 음악회 순서로 이어졌다.

조정원 WT 총재는 기념식에서 "태권도는 올해 도쿄 대회까지 6회 연속 올림픽 정식종목으로 참가해 전 세계 팬들에게 경기의 감동과 흥분을 줬을 뿐만 아니라, 난민 등 소외계층 청소년에게 올림픽에서 메달을 딸 수 있다는 꿈과 희망을 줬다"고 말했다.

축사하는 김정배 문체부 2차관
축사하는 김정배 문체부 2차관

(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김정배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이 22일 서울 중구 서소문성지역사박물관에서 태권도 올림픽 정식종목 참가 20주년 및 유엔 세계평화의 날 제정 40주년을 기념해 열린 세계태권도평화축제 개막식에서 축사하고 있다. 2021.11.22 ryousanta@yna.co.kr

김정배 차관은 "전 세계 태권도 인구가 1억명을 돌파한지 오래이고 외신에서는 K팝 이전에 한국 가장 성공한 한국 문화라고 평가했다"며 태권도가 올림픽에서 영구히 정식종목으로 남기 위해 정부가 함께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영상을 통해 "오늘 이 축제는 올림픽 종목으로서 태권도의 오랜 역사를 축하하는 이상의 의미를 지니고 있다"면서 "스포츠, 평화 그리고 단결을 축하하는 오늘 이 축제를 주최한 조정원 WT 총재의 지도력에 감사를 보낸다"고 축사를 보냈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