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요소수 팔아요"…사업자등록증 위조 사기 친 일당 적발

송고시간2021-11-22 17:17

beta

요소수 품귀 현상을 틈타 사기 행각을 벌인 일당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사기 혐의로 20대 A씨를 구속하고 B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달 26일부터 최근까지 인터넷에 요소수를 판매한다는 글을 올린 뒤, 이를 보고 구매 의사를 밝힌 20명에게 대금만 받아 챙기는 수법으로 6천여만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피해자 20명으로부터 6천여만원 가로채…"여죄 수사 중"

요소수 없는 주유소
요소수 없는 주유소

※ 기사와 직접 관계가 없는 자료사진입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연합뉴스) 나보배 기자 = 요소수 품귀 현상을 틈타 사기 행각을 벌인 일당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사기 혐의로 20대 A씨를 구속하고 B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또 공범 4명을 추적하고 있다.

A씨 등은 지난달 26일부터 최근까지 인터넷에 요소수를 판매한다는 글을 올린 뒤, 이를 보고 구매 의사를 밝힌 20명에게 대금만 받아 챙기는 수법으로 6천여만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요소수 판매업체인 것처럼 속이기 위해 가짜 사업자등록증을 활용해 피해자들을 안심시킨 것으로 파악됐다. 홈페이지를 제작해 요소수 가격과 판매 가능 수량 등을 게시하기도 했다.

경찰은 A씨 등이 홈페이지 관리와 계좌 모집, 자금전달 등 역할을 분담해 조직적으로 범행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여죄가 있을 것으로 보고 계좌 등을 추가로 추적하고 있다"며 "요소수 유통 질서를 교란하는 불법 행위에 대해 엄정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war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