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찰 임시 안치 노태우 전 대통령, 4주째 묘역 결정 안 돼

송고시간2021-11-23 05:32

beta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이 최종 안치될 장지가 별세한 지 4주가 돼가지만,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23일 파주시와 유족 측에 따르면 유족들은 지난달 26일 별세한 노태우 전 대통령의 묘역 부지로 파주 통일동산 인근 산림청 소유 국유림을 국가장 장례위원회에 요청했었다.

검단사에 임시 안치된 노 전 대통령의 유해는 장지가 결정될 때까지 기약 없이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산림청, 후보지 국유림 매각 난색…"유족, 대안도 모색"

(파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이 최종 안치될 장지가 별세한 지 4주가 돼가지만,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지난달 30일 경기 파주의 사찰인 검단사에 임시 안치된 지도 24일째다.

검단사 향하는 노태우 전 대통령 운구행렬
검단사 향하는 노태우 전 대통령 운구행렬

[연합뉴스 자료사진]

23일 파주시와 유족 측에 따르면 유족들은 지난달 26일 별세한 노태우 전 대통령의 묘역 부지로 파주 통일동산 인근 산림청 소유 국유림을 국가장 장례위원회에 요청했었다.

이 부지는 파주시 탄현면 성동리에 있어 통일동산 지구 안은 아니지만 오두산 통일전망대와도 멀지 않은 곳에 있다.

이에 행정안전부와 산림청, 파주시 등은 지난 3일 회의를 열어 국유림 매각 가능 여부 등을 논의했으나 산림청이 보전산지의 용도 변경을 통한 매각에 난색을 표하면서 논의가 답보상태에 빠졌다.

산림청은 법적으로 군사시설 등 특별한 경우에만 용도변경이 가능하다면서 매각이나 전용이 불가하다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검단사에 임시 안치된 노 전 대통령의 유해는 장지가 결정될 때까지 기약 없이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다.

애초 노 전 대통령 측은 이미 지난 6월께 파주시를 찾아 노 전 대통령의 장지로 파주시 탄현면 통일동산을 사용하고 싶다는 의사를 전달한 바 있다.

그러나 파주시는 통일동산은 관광특구로 지정돼있어 규정상 장묘시설이 들어설 수 없다는 이유로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인근 지역서 바라본 통일동산
인근 지역서 바라본 통일동산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에 유족들의 희망에 따라 장례식 기간 통일동산 지구 내 동화경모공원 등 3곳을 후보지로 검토했으며 가장 유력한 후보지가 성동리 산림청 소유 국유지였다.

유족 측 한 관계자는 "8.3㎡의 묘를 포함한 최소한의 부지를 장례위원회에 청원한 바 있다"며 "유족들은 장지 조성을 위한 정부의 노력에 감사를 표하고 정부의 결정을 기다리고 있으나 다양한 대안도 모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n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