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주시장 공약사업 '남한강 인도교' 건립 놓고 시의회와 마찰

송고시간2021-11-22 17:09

beta

이항진 경기 여주시장과 시의회가 남한강을 가로지르는 인도교(보도교량)인 문화예술교 건립을 놓고 갈등을 빚고 있다.

이 시장의 공약사업인 문화예술교는 남한강으로 단절된 여주시청(홍문동) 주변 구도심과 오학 신시가지(오학동)를 연결하며 330억원을 투입해 길이 600m, 폭 6m 규모로 2026년 말까지 건립될 예정이다.

이 시장은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문화예술교 사업은 시가 의욕적으로 추진하는 친수기반형 도시재생벨트 조성에 상징적인 사업임에도 시의회가 예산을 전액 삭감해 사실상 추진이 멈췄다"며 "시의회가 무엇 때문에 이 사업에 반대하고 있는지 알 수 없다"고 비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시재생벨트 상징인데 무조건 반대"…"트램사업 추가돼 예산 과다"

(여주=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이항진 경기 여주시장과 시의회가 남한강을 가로지르는 인도교(보도교량)인 문화예술교 건립을 놓고 갈등을 빚고 있다.

문화예술교 조감도
문화예술교 조감도

[여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 시장의 공약사업인 문화예술교는 남한강으로 단절된 여주시청(홍문동) 주변 구도심과 오학 신시가지(오학동)를 연결하며 330억원을 투입해 길이 600m, 폭 6m 규모로 2026년 말까지 건립될 예정이다.

이 시장은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문화예술교 사업은 시가 의욕적으로 추진하는 친수기반형 도시재생벨트 조성에 상징적인 사업임에도 시의회가 예산을 전액 삭감해 사실상 추진이 멈췄다"며 "시의회가 무엇 때문에 이 사업에 반대하고 있는지 알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 시장은 "트램 등 신교통수단 도입과 연계한 사업으로 시민 과반의 지지와 경기도 정책 공모에서 도비 60억원도 확보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이 시장과 같은 더불어민주당 소속의 한 시의원은 "문화예술교 사업에 트램 사업을 추가하면 예산이 과다하게 소요된다"며 "여주시청에서 여주역까지 트램을 놓겠다는 계획에는 찬성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해당 시의원은 "이 시장이나 담당 부서에서 시의회와 소통한 적도 없다"며 "트램을 제외하면 문화예술교 사업 예산 심의를 다시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여주시의회는 민주당 5명, 국민의힘 2명 등 모두 7명의 시의원으로 구성됐는데 의장을 제외한 6명 가운데 4명의 반대로 지난 9월 추가경정예산안에 편성된 문화예술교 사업비 18억원을 모두 삭감한 바 있다.

앞서 이 사업에 대한 시민 설문조사(2019년 12월)에서 54.0%가 찬성했고, 반대는 27.6%였다.

지난해 3월 경제적 타당성 조사에서 B/C(비용 대비 편익·1 이상이면 경제성이 있다고 판단)가 1.42로 나왔고, 올해 6월 경기도의 'First 정책공모'에도 선정돼 시상금 60억원을 확보한 상태다.

c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