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돌파감염자의 중증 악화 위험, 미접종 확진자의 5분의 1 수준

송고시간2021-11-22 15:33

beta

'단계적 일상회복' 2주 차인 11월 둘째 주까지의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효과를 분석한 결과, 접종 완료 이후 확진된 '돌파감염자'가 중증으로 악화하는 경우는 미접종 확진자의 5분의 1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지난 2월26일부터 지난 11월13일까지 약 9개월간 12세 이상 4천669만명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 효과를 분석한 결과를 22일 발표했다.

분석 결과 접종 권고 횟수를 모두 마치고도 감염된 돌파감염의 경우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미접종 확진군'보다 사망이나 중증으로 진행할 위험이 5분의 1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미접종자, 접종자보다 사망위험 4배·감염위험은 2.3배 높아

브리핑하는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
브리핑하는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박규리 기자 = '단계적 일상회복' 2주 차인 11월 둘째 주까지의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효과를 분석한 결과, 접종 완료 이후 확진된 '돌파감염자'가 중증으로 악화하는 경우는 미접종 확진자의 5분의 1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지난 2월26일부터 지난 11월13일까지 약 9개월간 12세 이상 4천669만명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 효과를 분석한 결과를 22일 발표했다.

분석 결과 접종 권고 횟수를 모두 마치고도 감염된 돌파감염의 경우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미접종 확진군'보다 사망이나 중증으로 진행할 위험이 5분의 1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백신의 위중증 및 사망 진행 위험 예방효과는 약 80.8% 정도였다.

방대본에 따르면 미접종자의 감염률은 11월 둘째 주를 기준으로 10만명당 7.3명꼴이다.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미접종자들은 접종 완료자에 비해 사망할 위험이 4배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위중증으로 진행될 위험은 11배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감염 위험을 보면 미접종자가 코로나19에 감염될 위험은 접종 완료자에 비해 2.3배가량 높았다.

정은경 본부장은 "여전히 코로나19 감염과 중증 예방을 위해서는 예방접종이 매우 중요하다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드린다"며 접종을 당부했다.

[그래픽] 예방접종에 따른 코로나19 감염 위험도 비교
[그래픽] 예방접종에 따른 코로나19 감염 위험도 비교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cu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