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북 성주 장갑공장 화재…10시간 만에 큰 불 잡아(종합3보)

송고시간2021-11-22 22:16

beta

경북 성주의 한 장갑공장에서 22일 오전 화재가 발생한 지 10시간 만에 큰불이 잡혔다.

이날 오전 10시 34분께 성주군 월항면 장산리 장갑공장에서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화재가 발생했고 오후 8시 50분께 큰불이 잡혔다.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소방차와 진화 인력을 투입해 오후 2시 30분께 1차로 불길을 잡았지만 남아있던 잔불이 20여분만에 강한 바람을 타고 되살아나 다시 불이 번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소방당국, 다시 살아난 불길 잡고 잔불 정리…진화작업 밤샘 가능성

경북 성주 장갑공장 화재 진화 작업
경북 성주 장갑공장 화재 진화 작업

(성주=연합뉴스) 22일 오전 10시 34분께 경북 성주군 월항면 장산리의 한 장갑공장에 화재가 발생해 소방관들이 늦은 오후까지 진화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2021.11.22 [경북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mtkht@yna.co.kr

(성주=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경북 성주의 한 장갑공장에서 22일 오전 화재가 발생한 지 10시간 만에 큰불이 잡혔다.

이날 오전 10시 34분께 성주군 월항면 장산리 장갑공장에서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화재가 발생했고 오후 8시 50분께 큰불이 잡혔다.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소방차와 진화 인력을 투입해 오후 2시 30분께 1차로 불길을 잡았지만 남아있던 잔불이 20여분만에 강한 바람을 타고 되살아나 다시 불이 번졌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장갑공장이 모두 탔고, 근처에 있는 다른 공장과 창고로도 불이 옮겨붙었다.

소방당국은 오후 8시 50분께 2차로 큰불을 잡은 뒤 굴착기 등 중장비를 동원해 무너져 내린 공장 건물 등을 치우면서 잔불 정리 작업을 벌이고 있다.

경북소방본부 관계자는 "공장 내외부에 가연성 물질이 많아 자정을 넘겨 진화작업을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며 "근처 산이나 다른 공장으로 번지지 않도록 방화선을 구축하고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불이 완전히 꺼지면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할 방침이다.

경북 성주 장갑공장 화재 진화 작업
경북 성주 장갑공장 화재 진화 작업

(성주=연합뉴스) 22일 오전 10시 34분께 경북 성주군 월항면 장산리의 한 장갑공장에 화재가 발생해 소방관들이 늦은 오후까지 진화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2021.11.22 [경북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mtkht@yna.co.kr

lee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