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고리 5·6호기 협력업체들 작업 재개 "생존권 보장하라"

송고시간2021-11-22 12:11

beta

울산 신고리 원전 5·6호기 건설 공사에 참여한 협력업체 현장소장들은 "정부와 한국수력원자력은 파산 위기에 처한 협력업체들 생존권을 보장하라"고 22일 촉구했다.

협력업체 현장소장 일동은 이날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주 52시간 근로기준법 개정과 공사 기간 연장 등에 따른 인건비를 도저히 감당할 수 없어 지난 18일 작업 중단 결정을 내렸다"며 "회사 존립이 위험한 실정"이라고 말했다.

신고리 5,6호기 건설 공사 협력업체 20곳은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에 따른 피해를 호소하며 18일부터 중단한 작업을 이날부터 재개하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기자회견 하는 신고리 5·6호기 건설 협력업체 현장소장들
기자회견 하는 신고리 5·6호기 건설 협력업체 현장소장들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22일 오전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신고리 5·6호기 건설 협력업체 현장소장 일동이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한수원에 주 52시간 근무로 인한 피해 대책 마련을 호소하고 있다. 2021.11.22 yongtae@yna.co.kr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울산 신고리 원전 5·6호기 건설 공사에 참여한 협력업체 현장소장들은 "정부와 한국수력원자력은 파산 위기에 처한 협력업체들 생존권을 보장하라"고 22일 촉구했다.

협력업체 현장소장 일동은 이날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주 52시간 근로기준법 개정과 공사 기간 연장 등에 따른 인건비를 도저히 감당할 수 없어 지난 18일 작업 중단 결정을 내렸다"며 "회사 존립이 위험한 실정"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하루 근무 시간이 10시간에서 8시간으로 단축되어도 일당 개념의 임금을 그대로 보전해 줄 수밖에 없어 시급 단가가 25%∼35%나 올랐다"고 말했다.

또 "공사 기간이 2018년 15개월 연장된 데 이어 지난달에도 9개월 연장돼 근로자에게 발생한 주휴수당, 퇴직금, 연차수당을 추가 지급하고 있으나, 기성에 반영이 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신고리 5·6호기 건설 현장
신고리 5·6호기 건설 현장

지난 19일 오후 울산시 울주군 서생면 신고리 5·6호기 건설 현장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들은 "이로 인해 원가 부담 가중으로 하도급 협력업체의 채산성은 극도로 악화했고, 대부분 업체는 수십억원의 적자를 보고 있다"며 "지금까진 이리 막고 저리 막으며 견뎌왔지만, 이제 더는 대출도 되지 않아 어찌해 볼 방법조차 없다"고 말했다.

현장소장들은 "우리의 요구는 공사를 중단하거나 파산하지 않고 성실히 작업을 수행할 수 있는 최소한의 공사비를 조기 집행해 달라는 것"이라며 "개정 근로기준법 시행일부터 공사 완료 시까지 주휴수당, 공사 연장 기간 발생한 퇴직 충당금과 연차수당만이라도 지급해 원활한 공정 수행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해 달라"고 호소했다.

신고리 5,6호기 건설 공사 협력업체 20곳은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에 따른 피해를 호소하며 18일부터 중단한 작업을 이날부터 재개하기로 했다.

yongt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