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더 크고, 더 강한 광주"…광주시, '대전환 준비' TF 구성

송고시간2021-11-22 11:33

beta

광주시가 환경, 경제, 삶의 질 분야 장기 발전 계획을 구상할 전담 조직을 출범시키기로 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22일 기자들과 차담회를 하고 "지금은 광주에 또 한 번 도약의 날갯짓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더 크고, 더 강한 광주를 위한 그랜드 디자인, 포스트 코로나를 설계할 '광주 대전환 준비 태스크포스'를 다음 달 초 발족하겠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시대적 화두인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나아가야 할 방향은 녹색 도시·산업·경쟁력 등 '그린'이고 '스마트'는 미래 50∼100년을 좌우할 인공지능(AI)을 아우르는 개념"이라며 "테마 공원, 시민 편의시설, 창고형 할인매장 등이 없거나 부족한 현실을 고려해 '펀' 시티를 만드는 것도 매우 중요한 과제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그린·스마트·펀, 핵심 의제…"창고형 할인매장·테마 공원 확충"

'임기 말 지방선거 대비' 지적…이용섭 시장 "확고한 지역 비전 수립 차원"

이용섭 광주시장
이용섭 광주시장

[광주시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광주시가 환경, 경제, 삶의 질 분야 장기 발전 계획을 구상할 전담 조직을 출범시키기로 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22일 기자들과 차담회를 하고 "지금은 광주에 또 한 번 도약의 날갯짓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더 크고, 더 강한 광주를 위한 그랜드 디자인, 포스트 코로나를 설계할 '광주 대전환 준비 태스크포스'를 다음 달 초 발족하겠다"고 말했다.

그린(Green), 스마트(Smart), 펀(Fun) 시티를 만들어 도시 경쟁력과 시민 삶의 질을 높이는 방안을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이 시장은 설명했다.

이 시장은 "시대적 화두인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나아가야 할 방향은 녹색 도시·산업·경쟁력 등 '그린'이고 '스마트'는 미래 50∼100년을 좌우할 인공지능(AI)을 아우르는 개념"이라며 "테마 공원, 시민 편의시설, 창고형 할인매장 등이 없거나 부족한 현실을 고려해 '펀' 시티를 만드는 것도 매우 중요한 과제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특히 그동안 소상공인 등을 고려해 소극적이었던 창고형 할인매장 입점에 대한 긍정적인 입장 표명이 눈길을 끌었다.

이 시장은 "광주 시민이 쇼핑하러 외부로 떠나고 있어 대형 유통시설 논의를 미룰 때가 아니다"며 "다만 지금은 소상공인, 자영업자가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이니 시간을 가질 필요가 있고 소상공인과의 상생 문제를 검토하면서 주말에 가족끼리 손잡고 즐길 수 있는 테마공원, 놀이공원을 포함하는 측면에서 접근할 것"이라고 말했다.

태스크포스는 광주·전남 통합과 그 전 단계로 나주·담양·화순·함평·장성 등 전남 5개 시·군과 연계한 '빛고을 메가시티' 조성, 달빛 고속철도 다음 정부 임기 중 조기 착공, 군 공항 이전과 종전 부지 개발, 영산강 경제벨트 구축 등 추진 방안 등도 검토해 내년 1월 '그랜드 비전'을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민선 7기 임기 말 제시될 비전은 지방선거를 의식한 공약 형식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이 시장은 "왜 지금이냐고 얘기할 수는 있을 것"이라며 "공직에서 산전수전 다 겪고 (행정) 전문가로 자부하는 나도 처음에는 시행착오가 있었다"며 "시장 개인이 바라는 미래가 아니라 전문가, 시민이 만드는 비전이 확실히 만들어지고 거기에 맞춰 나가면 혼란, 분열, 중단 없이 광주가 지속해서 변화하고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sangwon7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