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음주 의심 차량 있어요"…적발하고 보니 현직 경찰관(종합)

송고시간2021-11-22 14:22

beta

현직 경찰 간부가 음주 측정을 거부해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전북 임실경찰서는 음주 측정에 응하지 않은 혐의(도로교통법 위반)로 A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A경위는 지난 17일 오후 11시 50분께 임실군 임실읍의 한 도로에서 음주운전을 하던 중 경찰관에 적발되자 음주 측정을 거부한 혐의를 받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현장서 음주측정 3차례 거부, "직위해제…추후 징계위서 처리"

경찰관
경찰관

[연합뉴스TV 제공]

(임실=연합뉴스) 나보배 기자 = 현직 경찰 간부가 음주 측정을 거부해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전북 임실경찰서는 음주 측정에 응하지 않은 혐의(도로교통법 위반)로 A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A경위는 지난 17일 오후 11시 50분께 임실군 임실읍의 한 도로에서 음주운전을 하던 중 경찰관에 적발되자 음주 측정을 거부한 혐의를 받고 있다.

시민으로부터 음주 의심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가 몰던 차를 뒤쫓아 멈춰 세웠다.

이후 음주 측정을 시도했으나 A경위는 음주 측정 요구를 3회 거부했다. 경찰은 신분이 확실하고 도주 우려가 없는 점 등을 고려해 그를 파출소로 임의동행한 뒤 집으로 돌려보냈다.

경찰 조사 결과 A경위는 전주에서 술을 마신 뒤 귀가하기 위해 임실까지 28㎞가량을 운전한 것으로 파악됐다. 다행히 사고는 발생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A 경위의 음주 사실을 확인한 뒤 곧바로 직위 해제했다"며 "수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징계위원회를 열 방침"이라고 말했다.

war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