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시다, 베트남·EU 정상 초청 이달 국내서 연쇄 회담

송고시간2021-11-22 07:46

beta

총선을 통해 안정적인 집권 기반을 구축한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이달 외국 정상 2명을 잇따라 국내로 초청해 회담한다.

22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오는 29일 샤를 미셸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과 대면 회담을 할 예정이다.

기시다 총리는 2019년 12월 취임 후 처음 방일하는 미셸 상임의장과 회담에서 인도·태평양 지역 현안과 관련한 협력 강화 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총선을 통해 안정적인 집권 기반을 구축한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이달 외국 정상 2명을 잇따라 국내로 초청해 회담한다.

22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오는 29일 샤를 미셸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과 대면 회담을 할 예정이다.

기시다 총리는 2019년 12월 취임 후 처음 방일하는 미셸 상임의장과 회담에서 인도·태평양 지역 현안과 관련한 협력 강화 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교도통신은 일본에서 만나는 두 정상이 대만 해협의 평화와 안정의 중요성을 의제로 삼는 등 중국 견제 방안을 모색할 것으로 전망했다.

EU는 지난 9월 대만과의 관계 강화 내용 등을 담은 첫 인도·태평양 전략을 발표했다.

이를 통해 반도체 분야에서 일본, 대만과 협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을 천명했다.

기시다 정권도 사실상 중국을 타깃으로 한 경제안보 정책을 추진하고 있어 두 정상은 반도체 등 전략물자 공급망 강화를 둘러싼 협력 문제에 대해서도 협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미셸 상임의장은 지난 5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당시 일본 총리와 화상 방식으로 양자 간 정례 정상회담을 열었다.

양측은 이 회담 후 대만해협 정세와 관련해 "평화와 안정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양안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촉구한다"는 내용의 공동성명을 발표해 중국의 반발을 샀다.

샤를 미셸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샤를 미셸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팜 민 찐 베트남 총리.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팜 민 찐 베트남 총리.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기시다 총리는 미셸 의장에 앞서 방일하는 팜 민 찐 베트남 총리와 24일 회담할 예정이다.

베트남은 남중국해에서 쯔엉사 군도(스프래틀리·중국명 난사) 등의 영유권 문제를 놓고 중국과 대립하고 있는 나라다.

기시다 총리는 찐 총리와의 회담에서 일본과 미국의 중국 견제 전략인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 실현을 위한 협력 강화 방안을 주로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교도통신은 미셸 의장과 찐 총리의 방일을 계기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정체 상태에 빠졌던 일본의 대면 정상외교가 본격화한다고 전했다.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