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한 "위대한 김정은시대 빛내야"…3대혁명 선구자대회 폐막(종합)

송고시간2021-11-22 06:51

beta

북한이 지난 18일 평양에서 개막한 제5차 3대혁명 선구자대회를 마무리하며 '위대한 김정은 시대'를 빛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회는 역사적인 서한에서 제시된 '모든 혁명진지를 3대혁명화하자'는 구호를 높이 들고 위대한 김정은 시대를 3대혁명의 최전성기, 사회주의 건설의 전면적 발전기로 빛내이자는 것을 전국의 3대혁명 기수들과 3대혁명 소조원들, 근로자들에게 열렬히 호소하였다"고 설명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선구자대회에 보낸 서한에서 '3대혁명붉은기 쟁취운동'의 진전을 촉구한 것을 적극적으로 이행하자고 촉구한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위대한 김정은동지' 호칭도 사용…'3대혁명화 이행' 호소문 채택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초상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초상화

(서울=연합뉴스) 북한이 6년 만에 '3대혁명 선구자 대회'를 18일 평양에서 개최됐다고 조선중앙TV가 19일 보도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대회 서한을 보내고 3대혁명 운동을 위한 실천방도를 제시했다. 사진은 대회장에 걸린 김 위원장의 초상화. [조선중앙TV 화면] 2021.11.19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북한이 지난 18일 평양에서 개막한 제5차 3대혁명 선구자대회를 마무리하며 '위대한 김정은 시대'를 빛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2일 대회 폐막을 알리며 "대회에서는 전국의 3대혁명 기수들과 3대혁명 소조원들, 근로자들에게 보내는 호소문이 참가자들의 열렬한 지지찬동 속에 채택됐다"고 전했다.

이어 "대회는 역사적인 서한에서 제시된 '모든 혁명진지를 3대혁명화하자'는 구호를 높이 들고 위대한 김정은 시대를 3대혁명의 최전성기, 사회주의 건설의 전면적 발전기로 빛내이자는 것을 전국의 3대혁명 기수들과 3대혁명 소조원들, 근로자들에게 열렬히 호소하였다"고 설명했다.

이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선구자대회에 보낸 서한에서 '3대혁명붉은기 쟁취운동'의 진전을 촉구한 것을 적극적으로 이행하자고 촉구한 것이다.

북한 김정은 3대혁명 선구자대회 서한에 대한 집중학습 진행
북한 김정은 3대혁명 선구자대회 서한에 대한 집중학습 진행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21일 김정은 당 총비서가 제5차 3대혁명선구자대회 참가자들에게 보낸 서한의 기본사상과 정신으로 튼튼히 무장하기 위한 집중학습이 20일에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2021.11.21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대회에서 채택된 호소문에는 "위대한 김정은동지의 두리에 천만이 굳게 뭉쳐 3대혁명의 새로운 고조기, 우리식 사회주의건설의 전면적 발전기를 힘차게 열어나가자"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난관 앞에 주춤하거나 형세가 좋아지기를 앉아서 기다리기만 한다면 강국건설 목표는 이상으로만 남게 되고 우리들의 새 생활은 그만큼 더 멀어지게 될 것"이라며 "현시기 사상혁명의 중핵적인 문제, 최우선 과제는 전당과 온 사회를 경애하는 김정은동지의 혁명사상으로 일색화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호소문은 "위대한 천리마운동으로 강산이 진동하던 그때처럼 3대혁명붉은기쟁취운동과 3대혁명소조운동을 활력 있게 전개하여 사회주의 건설의 전면적 발전기를 열어나가자"라는 등의 내용도 담겼다.

중앙통신은 이번 대회가 "사상, 기술, 문화의 3대 영역에서 일대 변혁을 일으킴으로써 우리의 모든 혁명진지를 3대혁명화하고 사회주의 건설의 전 전선에서 새로운 혁신과 변화를 앞당겨오기 위한 역사적 이정표를 세운 의의깊은 계기"라고 평가했다.

대회 참가자들은 각 분야의 성과를 소개하고 앞으로의 계획과 의지 등을 밝히는 토론에 이어 "위대한 김정은동지 따라 주체혁명 위업을 끝까지 완성하자" 등의 구호를 외쳤다.

북한은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와 '위대한 영도자 김정일동지' 등 주로 김일성·김정일을 칭할 때 '위대한'이라는 수식어를 썼고, 김정은 위원장을 가리킬 때는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라는 수식을 자주 사용해왔다.

김정은에게 '위대한'이란 표현을 사용한 것은 최근 북한 관영매체에서 과거 김일성·김정일에 한정했던 '수령' 호칭을 김 위원장에게 부여하는 사례가 늘어나는 등 정치적 위상을 강화하는 흐름과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이번 3대혁명 선구자대회는 김정은 집권 이후 두 번째로, 김 위원장은 서한을 통해 그간 3대혁명붉은기 쟁취운동이 제대로 진행되지 못한 점을 질책하고 대책을 촉구했다.

조선중앙통신은 폐막 시점을 밝히지는 않았지만 통상 북한이 행사 다음 날 관련 소식을 보도하는 것에 비춰보면 지난 18일 개막한 뒤 나흘간 진행하다 지난 21일 폐막한 것으로 추정된다.

김정은 초상화 보며 인사하는 선구자 대회 참가자들
김정은 초상화 보며 인사하는 선구자 대회 참가자들

(서울=연합뉴스) 북한이 6년 만에 '3대혁명 선구자 대회'를 18일 평양에서 개최됐다고 조선중앙TV가 19일 보도했다. 대회 참가자들이 복도에 걸린 김정은 위원장의 초상화를 향해 고개를 숙이며 인사하고 있다. [조선중앙TV 화면] 2021.11.19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o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