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힘 "국민 고통 외면·환상 빠진 돈키호테 대통령"

송고시간2021-11-21 21:54

beta

국민의힘은 21일 생방송으로 진행된 문재인 대통령의 '국민과의 대화'에 대해 "빛깔마저 좋지 않은 빛바랜 개살구"라고 혹평했다.

임승호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코로나19로 인해 극단적 선택을 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의 사례가 쏟아졌음에도 이에 대해 언급조차 하지 않은 문 대통령의 태도는 경악스럽다"며 이같이 말했다.

임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국민들의 고통을 철저히 외면하고 자신만의 환상에 빠진 돈키호테 대통령으로 기억될 수밖에 없게 됐다"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문대통령 국민과의 대화에 "도대체 어떤 세상에서 살고 있나"

패널 질문받는 문재인 대통령
패널 질문받는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공개홀에서 열린 2021 국민과의 대화 '일상으로'에서 질문받고 있다.
이번 국민과의 대화는 코로나 위기 극복 관련 방역·민생경제를 주제로 100분간 진행된다. 2021.11.21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은 21일 생방송으로 진행된 문재인 대통령의 '국민과의 대화'에 대해 "빛깔마저 좋지 않은 빛바랜 개살구"라고 혹평했다.

임승호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코로나19로 인해 극단적 선택을 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의 사례가 쏟아졌음에도 이에 대해 언급조차 하지 않은 문 대통령의 태도는 경악스럽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백신 수급 차질과 숨 막히는 통제식 방역으로 생긴 고통에 대한 대통령의 진심 어린 사과는 찾아볼 수 없었다"며 "길고 굵은 거리두기 4단계로 국민의 기본권을 박탈했음에도 이에 대한 최소한의 변명도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임 대변인은 '청년실업 문제는 코로나19 때문에 줄어들었던 고용이 지난달까지 거의 99.9% 회복됐다', '부동산 가격도 상당히 안정세로 접어들고 있다'는 문 대통령의 답변에 대해서는 "귀를 의심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도대체 문 대통령은 어떤 세상에서 살고 있는가"라며 "대통령 혼자 누리고 있는 고용과 부동산 걱정 없는 유토피아는 어디인지 궁금하다"고 비꼬았다.

임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국민들의 고통을 철저히 외면하고 자신만의 환상에 빠진 돈키호테 대통령으로 기억될 수밖에 없게 됐다"고 주장했다.

dh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