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한날씨] 오후부터 비 또는 눈…내일부터 '추위·센바람 경보'

송고시간2021-11-21 06:57

beta

북한은 21일 흐린 날씨를 보이다가 오후 들어 전 지역에서 비 또는 눈이 내릴 것으로 기상청이 예보했다.

조선중앙방송도 이날 평양을 비롯해 신의주·남포·혜산·함흥·원산·청진·나선·강계·개성시 등에서 오후 들어 비 또는 눈이 올 것으로 예상했다.

방송은 "내일(22일)부터 25일까지 대륙고기압의 변두리를 따라서 북쪽의 찬 공기가 강하게 흘러들어 날씨는 추워지겠다"며 이 기간 전 지역에 '추위주의경보'를 내리고 나선시와 함경남북도 여러 지역에 대해선 '센바람주의경보'도 발령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북한은 21일 흐린 날씨를 보이다가 오후 들어 전 지역에서 비 또는 눈이 내릴 것으로 기상청이 예보했다.

조선중앙방송도 이날 평양을 비롯해 신의주·남포·혜산·함흥·원산·청진·나선·강계·개성시 등에서 오후 들어 비 또는 눈이 올 것으로 예상했다.

평양의 아침 최저기온은 평년보다 8도 높은 6도이며 낮 최고기온은 12도까지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또 방송은 "내일(22일)부터 25일까지 대륙고기압의 변두리를 따라서 북쪽의 찬 공기가 강하게 흘러들어 날씨는 추워지겠다"며 이 기간 전 지역에 '추위주의경보'를 내리고 나선시와 함경남북도 여러 지역에 대해선 '센바람주의경보'도 발령했다.

이 기간에 백두산지구의 기온은 영하 25도, 북부 내륙지역은 영하 22도까지 내려갈 것으로 방송은 보도했다.

아울러 북한은 이날 서해를 시작으로 22∼23일 전반 해상에서 강풍과 높은 파도가 예상된다며 '해상경보'도 내렸다.

아래는 기상청이 전한 지역별 날씨 전망. <날씨, 낮 최고기온(℃), 강수확률(%) 순>(날씨·강수확률은 오후 기준)

▲ 평양 : 흐리고 비, 12, 60

▲ 중강 : 흐리고 비/눈, 3, 60

▲ 해주 : 흐리고 비, 13, 60

▲ 개성 : 흐리고 가끔 비, 13, 60

▲ 함흥 : 흐리고 비, 9, 70

▲ 청진 : 흐리고 비/눈, 6, 60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