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시아정교회 수장 "동성 결혼은 죄…절대 인정 안 할 것"

송고시간2021-11-21 01:43

beta

러시아정교회의 수장인 키릴 총대주교가 동성 간의 결합을 결코 결혼으로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스푸트니크 통신에 따르면 키릴 총대주교는 20일(현지시간) "정교회는 결혼에 대한 새로운 생각에 절대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키릴 총대주교는 "우리는 동성 간의 결합을 죄라고 생각한다"며 "서구 교회는 동성 결혼 문제에 매우 취약하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러시아정교회 수장 키릴 총대주교
러시아정교회 수장 키릴 총대주교

[타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이스탄불=연합뉴스) 김승욱 특파원 = 러시아정교회의 수장인 키릴 총대주교가 동성 간의 결합을 결코 결혼으로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스푸트니크 통신에 따르면 키릴 총대주교는 20일(현지시간) "정교회는 결혼에 대한 새로운 생각에 절대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키릴 총대주교는 "우리는 동성 간의 결합을 죄라고 생각한다"며 "서구 교회는 동성 결혼 문제에 매우 취약하다"고 지적했다.

러시아에서는 국민의 약 40%가 정교회를 믿고 있으며, 러시아 총대주교구는 전 세계 정교회 가운데 가장 규모가 큰 교구다.

키릴 총대주교는 2009년 2월 러시아정교회의 수장에 올랐으며, 러시아는 동성 결혼이나 동성 간 어떤 형태의 결합도 법적으로 인정하지 않는다.

kind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