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용수호' 강원, 새로운 코치진에 김성재·하대성 합류

송고시간2021-11-20 16:30

beta

'독수리' 최용수(48)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프로축구 K리그1 강원FC가 코치진을 새롭게 구성했다.

강원은 20일 구단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최용수 감독과 함께 김성재, 하대성 코치, 김정훈 전력분석관이 합류했다"고 밝혔다.

김성재 코치와 하대성 코치는 최 감독과 FC서울 시절부터 연을 맺은 사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강원FC 하대성(왼쪽부터) 코치, 김성재 코치, 김정훈 전력분석관.
강원FC 하대성(왼쪽부터) 코치, 김성재 코치, 김정훈 전력분석관.

[강원FC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독수리' 최용수(48)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프로축구 K리그1 강원FC가 코치진을 새롭게 구성했다.

강원은 20일 구단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최용수 감독과 함께 김성재, 하대성 코치, 김정훈 전력분석관이 합류했다"고 밝혔다.

김성재 코치와 하대성 코치는 최 감독과 FC서울 시절부터 연을 맺은 사이다.

1999년 안양 LG(서울의 전신)에 입단해 프로에 데뷔한 김 코치는 경남FC와 전남 드래곤즈에서 뛰다 2010년부터 지도자 생활을 시작, 서울에서 코치로 활동했다.

서울에서 수석코치를 지낸 그는 2016년 최 감독이 중국 장쑤 쑤닝의 지휘봉을 잡았을 때도 코치로 그를 보좌한 바 있으며, 지난해 K3리그 양주시민축구단의 지휘봉을 잡았다가 다시 강원에서 최 감독과 함께하게 됐다.

하 코치는 서울에서 선수로 뛰며 최 감독의 지도를 받았다.

2004년 울산 현대에서 프로 선수 생활을 시작한 하 코치는 대구FC와 전북 현대를 거쳐 2010∼2013년 서울에서 뛰었다.

리그를 대표하는 미드필더로 활약하며 서울 팬들에게 '상암의 왕'으로 불리기도 했다.

이후 베이징 궈안(중국), FC도쿄, 나고야 그램퍼스(이상 일본) 등 해외 리그를 경험한 그는 2017년 서울로 돌아왔고, 지난해 1월 은퇴를 선언했다.

최근에는 원삼중학교에서 지도자로 첫발을 내디뎠고, 최 감독의 부름을 받아 강원에 합류하게 됐다.

올 시즌 K리그1에서 11위(승점 39)에 그쳐 강등 위기에 놓인 강원은 이달 16일 최 감독을 제9대 감독으로 선임했다.

'강등권 탈출'이라는 무거운 임무를 맡은 최 감독과 새로운 코치진은 28일 강원 데뷔전을 치른다.

상대는 공교롭게도 이들과 인연이 깊은 서울이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