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시, 미국 휴스턴시와 자매도시 결연…교류·협력 추진

송고시간2021-11-20 11:39

beta

울산시는 미국 휴스턴시와 자매도시 협정을 맺었다고 20일 밝혔다.

송철호 울산시장과 실베스터 터너 휴스턴시장은 현지 시각으로 19일 오후 1시(한국 시각 20일 오전 4시) 휴스턴시청에서 자매결연 조인식을 맺고 협정서에 서명했다.

울산시는 휴스턴시와 경제·통상, 교육·과학, 문화·관광, 재난 관리 및 안전, 기타 민간 교류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협력 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울산시, 미국 휴스턴시와 자매도시 결연
울산시, 미국 휴스턴시와 자매도시 결연

(울산=연합뉴스) 울산시는 미국 휴스턴시와 자매도시 협정을 맺었다고 20일 밝혔다. 19일(현지 시각) 휴스턴시청에서 열린 자매결연 조인식에서 송철호 울산시장과 실베스터 터너 휴스턴시장이 협정서에 서명한 후 기념 촬영하고 있다. 2021.11.20 [울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yongtae@yna.co.kr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울산시는 미국 휴스턴시와 자매도시 협정을 맺었다고 20일 밝혔다.

송철호 울산시장과 실베스터 터너 휴스턴시장은 현지 시각으로 19일 오후 1시(한국 시각 20일 오전 4시) 휴스턴시청에서 자매결연 조인식을 맺고 협정서에 서명했다.

울산시는 2019년 4월 휴스턴시와 교류·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어 휴스턴시의회는 2020년 12월, 울산시의회는 2021년 3월 각각 양 도시의 자매도시 협정안을 승인했다.

시의회 승인 후 1년 내 조인식을 추진한다는 자매도시 결연 절차에 따라 양 도시는 휴스턴시에서 조인식을 하기로 합의했다.

송철호 시장은 "이번 결연으로 북미 지역 교류·협력 거점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며 "대학 교육과 에너지·바이오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교류도 기대한다"고 말했다.

휴스턴시는 인구 230만으로 미국 도시 중에서 네 번째로 크며, 원유·천연가스 생산량 1위 도시다.

바이오·메디컬, 정보통신 분야, 항공우주 연구개발 등 첨단 산업 육성에 힘을 쏟고 있다.

특히 울산 소재 기업 중 SK, 현대중공업, 롯데케미칼, 한국석유공사 등이 휴스턴시에 진출해 있기도 하다.

울산시는 휴스턴시와 경제·통상, 교육·과학, 문화·관광, 재난 관리 및 안전, 기타 민간 교류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협력 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yongt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