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발 스모그 영향으로 초미세먼지 '나쁨'…월요일부터 해소

송고시간2021-11-20 10:52

beta

중국발 스모그의 영향이 계속됨에 따라 20일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초미세먼지 및 미세먼지 '나쁨' 상태가 지속되고 있다.

고농도 초미세먼지는 일요일인 21일까지 이어지다가 22일 해소될 전망이다.

초미세먼지는 21일 밤부터 전국에 비가 내리고 강한 바람이 불면서 차츰 해소돼 22일부터는 초미세먼지 농도가 전 권역에서 '낮음'일 것으로 예상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수도권·충청권은 오전·밤에 '매우 나쁨'

흐릿흐릿 서울
흐릿흐릿 서울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서울 지역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을 나타낸 15일 종로구 청운동에서 바라본 남산이 흐릿하게 보이고 있다. 2021.11.15 ham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중국발 스모그의 영향이 계속됨에 따라 20일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초미세먼지 및 미세먼지 '나쁨' 상태가 지속되고 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이날 미세먼지가 수도권·강원권·충청권·광주·전북·대구·울산·경북은 '나쁨', 그 밖의 권역은 '보통'일 것으로 예보했다.

다만 수도권·충청권은 오전과 밤에 '매우 나쁨' 수준일 것으로 예상했다.

이번 미세먼지는 18일 밤부터 중국에서 북서풍을 타고 유입되기 시작해 중서부 지역에 영향을 미쳤고, 여기에 대기 정체가 이어지면서 국내 발생 미세먼지가 더해져 농도가 높아졌다.

이에 서울과 경기도는 19일 오후 올해 5월 7일 이후 약 6개월 만에 초미세먼지(PM 2.5) 주의보를 발령했다.

초미세먼지 주의보는 시간당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PM2.5)가 75㎍/㎥ 이상인 상태가 2시간 지속될 때 내려진다.

고농도 초미세먼지는 일요일인 21일까지 이어지다가 22일 해소될 전망이다.

21일 초미세먼지 농도는 수도권·강원영서·세종·충북·충남·전북은 '나쁨', 그 밖의 권역은 '보통'으로 예상된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전일 미세먼지가 잔류하고, 대기 정체와 기류 수렴으로 대부분 중서부지역과 일부 호남권은 농도가 높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초미세먼지는 21일 밤부터 전국에 비가 내리고 강한 바람이 불면서 차츰 해소돼 22일부터는 초미세먼지 농도가 전 권역에서 '낮음'일 것으로 예상된다.

20일 자정 기준 초미세먼지 농도 [국립환경과학원 에어코리아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20일 자정 기준 초미세먼지 농도 [국립환경과학원 에어코리아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bookmani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