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EMA "머크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 중증위험 성인에 사용 가능"

송고시간2021-11-20 01:15

미국 제약사 머크앤드컴퍼니(MSD)가 개발한 경구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몰누피라비르'.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머크앤드컴퍼니(MSD)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미국 제약사 머크앤드컴퍼니(MSD)가 개발한 경구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몰누피라비르'.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머크앤드컴퍼니(MSD)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브뤼셀=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유럽의약품청(EMA)은 19일(현지시간) 미국 제약사 머크앤드컴퍼니(MSD)의 경구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몰누피라비르'와 관련, 추가적인 산소 공급이 필요 없고 중증으로 발전할 위험이 있는 성인을 치료하는 데 사용될 수 있다고 밝혔다.

EMA는 약물사용자문위원회(CHMP)가 현재 유럽연합(EU) 내에서 승인되지 않은 상태인 이 약의 사용에 대한 조언을 내놨다면서 이같이 알렸다.

그러면서 이는 최근 역내에서 코로나19 감염률과 사망률이 상승하는 것을 고려해, 정식 판매 승인 전에 긴급 사용 등 이 약의 조기 사용에 대한 결정을 내릴 수도 있는 회원국 당국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EMA는 이 약은 코로나19 진단 후 되도록 일찍, 증상이 시작되고 5일 이내에 제공돼야 하며, 5일간 하루 2번 복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EMA는 다만 임신한 여성이나 임신 가능성이 있는 여성에게는 복용을 권고하지 않는다고 했다.

EMA는 현재 '몰누피라비르'에 대한 동반 심사(Rolling Review)를 진행 중이다.

동반심사란 코로나19의 세계적 유행과 같은 공중보건 비상 상황에서 유망한 의약품이나 백신에 대한 평가를 빠르게 진행하기 위한 절차다. 향후 해당 의약품 및 백신의 EU 판매 승인 신청을 위한 토대가 된다.

k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