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독일, 의료체계 과부하 위기…미접종자 활동 제한 강화

송고시간2021-11-19 19:57

beta

독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속히 확산, 입원 환자도 늘어나면서 의료체계도 과부하 위기에 직면했다.

독일 당국은 백신 미접종자의 다수 활동을 제한하는 계획을 내놓는 등 68% 수준에 머물러 있는 백신 접종 완료 비율을 더 높이기 위해 긴급히 대응에 나서고 있다.

이 같은 상황 속에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16개주 주지사들은 전날 긴급회의를 열고 코로나19 확산을 막고 백신 접종률을 더 올리기 위해 백신 미접종자의 다수 활동을 제한하는 계획에 합의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문가, 11월 말 병상 포화 경고…당국, 4차 유행에 방역 '고삐'

(프라이징 AFP=연합뉴스) 지난 16일 독일 남부 프라이징에 있는 병원 중환자실에서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를 돌보고 있다. 2021.11.19 photo@yna.co.kr

(프라이징 AFP=연합뉴스) 지난 16일 독일 남부 프라이징에 있는 병원 중환자실에서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를 돌보고 있다. 2021.11.19 photo@yna.co.kr

(브뤼셀=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독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속히 확산, 입원 환자도 늘어나면서 의료체계도 과부하 위기에 직면했다.

이에 따라 독일 당국은 백신 미접종자의 다수 활동을 제한하는 계획을 내놓는 등 68% 수준에 머물러 있는 백신 접종 완료 비율을 더 높이기 위해 긴급히 대응에 나서고 있다.

하지만 전문가 사이에서는 병상 포화를 경고하면서 사람간 접촉을 줄이기 위한 더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19일(현지시간) 블룸버그, AP 통신에 따르면 독일 전문가들은 코로나19 감염 급증이 계속되면서 중증 환자와 사망자도 증가할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다.

이미 일부 지역에서는 중환자실 병상이 거의 다 찬 상황으로, 의료체계 부담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

19일 기준 사용 가능한 중환자실 병상은 380만명 인구의 베를린에서는 79개, 68만명이 사는 브레멘에서는 5개에 불과하다. 이러한 병상 부족 상황 속에 바이에른에서는 지난주 2명의 중환자가 이탈리아로 이송되기도 했다.

독일 전역의 중환자실 병상은 3만1천700개가 있으며,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천개 줄어든 수치다. 또 현재 사용 가능한 병상은 1년 전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실정이다.

이 같은 상황 속에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16개주 주지사들은 전날 긴급회의를 열고 코로나19 확산을 막고 백신 접종률을 더 올리기 위해 백신 미접종자의 다수 활동을 제한하는 계획에 합의했다.

(베를린 EPA=연합뉴스) 18일 독일 베를린에서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11.19. photo@yna.co.kr

(베를린 EPA=연합뉴스) 18일 독일 베를린에서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11.19. photo@yna.co.kr

이에 따라 코로나19로 인한 입원율이 일정 수준을 넘는 지역에서는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사람과 코로나19에서 회복한 사람만 식당, 술집, 체육관과 스포츠, 문화 행사 등에 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독일 대부분의 주가 적용 대상 지역에 해당한다. 이 같은 조치는 주 혹은 연방 차원에서 법제화 과정을 거쳐야 한다.

메르켈 총리는 "우리는 4차 유행의 한가운데 있으며 이 극적인 상황을 처리해야 하고 필요한 결론을 내려야 한다"면서 이 같은 조치는 매우 우려스러운 현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필요하다고 밝혔다.

독일은 전날 코로나19 발생 이후 처음으로 일일 신규 확진자가 6만명을 넘어섰다.

메르켈 총리는 또 연방 정부는 고령자 요양원, 병원 종사자 백신 접종 의무화를 허용해달라는 지역 정부의 요청에 대해서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독일에서 코로나19 확산이 가장 심각한 작센주는 극장과 콘서트홀을 닫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뮌헨 AFP=연합뉴스) 18일 독일 뮌헨 인근 소도시에 마스크 착용 안내판이 붙어있다. 2021.11.19. photo@yna.co.kr

(뮌헨 AFP=연합뉴스) 18일 독일 뮌헨 인근 소도시에 마스크 착용 안내판이 붙어있다. 2021.11.19. photo@yna.co.kr

이와는 별도로 앞서 이날 독일 하원은 직장에 갈 때와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 회복, 음성 진단 사실을 증명하도록 하고 재택근무를 재도입하는 내용 등을 담은 법안을 통과시켰다. 이 같은 조치는 상원에서도 승인을 받아야 한다.

독일 면역학 전문가인 마이클 마이어 헤르만은 12일마다 확진자가 두 배로 증가함에 따라 아직은 환자를 감당할 수 있는 다수 병원이 이달 말이면 포화 상태가 될 것이라고 경고하면서 더 강력한 사회적 제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사람들이 완전한 면역력을 가지려면 몇 주가 걸리기 때문에 "우리가 지금 맞고 있는, 당장의 대응이 필요한 유행은 백신 접종에 의해 멈춰지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술집, 클럽 폐쇄, 대중 행사 참석 인원 제한 등 사람들의 접촉을 줄이기 위한 다른 조치를 취해야한다고 제언했다.

그러나 아직까지 독일 당국은 이 같은 고강도 조치는 피하려 하고 있다.

k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