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 이민호 군 4주기…"죽음의 직업계고 현장실습 멈춰야"

송고시간2021-11-19 13:47

beta

2017년 현장실습 중 사망한 고 이민호 군 4주기를 맞아 직업계고 현장실습 피해자 가족들이 현장실습 폐지를 촉구하고 나섰다.

직업계고 현장실습 피해자 가족 모임은 19일 성명을 통해 "피해자 가족들이 내놓은 '전국 동시 고졸 취업 기간 설정 직업계고 정상화 방안'을 받아들여 고교생 산업체 파견 현장실습을 멈춰라"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2017년 이민호 군 사고 후 지난 4년간 '학습 현장실습'을 한다면서 규제 완화를 하던 중 올해 여수에서 홍정운 군이 사망했지만 책임지는 사람은 없다"며 "유가족들은 속이 타들어 가고 있다"고 호소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직업계고 현장실습 피해자 가족 모임 성명 발표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2017년 현장실습 중 사망한 고 이민호 군 4주기를 맞아 직업계고 현장실습 피해자 가족들이 현장실습 폐지를 촉구하고 나섰다.

고 이민호 군 추모 조형물
고 이민호 군 추모 조형물

[제주도교육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직업계고 현장실습 피해자 가족 모임은 19일 성명을 통해 "피해자 가족들이 내놓은 '전국 동시 고졸 취업 기간 설정 직업계고 정상화 방안'을 받아들여 고교생 산업체 파견 현장실습을 멈춰라"라고 촉구했다.

이들이 내놓은 정상화 방안은 전국 직업계고가 졸업일까지 정상적으로 수업을 진행하되 3학년 2학기 12월 한 달을 '고졸 취업 준비기간'으로 정해 이 기간에 취업 활동을 한 뒤 취업처가 결정되면 졸업 후 취업하도록 하는 것이다.

이들은 "2017년 이민호 군 사고 후 지난 4년간 '학습 현장실습'을 한다면서 규제 완화를 하던 중 올해 여수에서 홍정운 군이 사망했지만 책임지는 사람은 없다"며 "유가족들은 속이 타들어 가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들은 "현장실습이 사람 목숨보다 중요한가. 취업을 미끼로 현장실습을 강요하지 말기 바란다"라며 유가족이 제안한 직업계고 정상화 방안을 받아들여 실시하라고 요구했다.

또한 노동안전과 현장실습 정상화를 위한 제주네트워크는 이날 오전 양지공원에서 이 군의 4주기 기일제를 연 뒤 오후 7시부터 제주시청 조형물 앞에서 이 군을 추모하는 촛불집회를 열고 "대책 없는 현장실습을 중단하라"고 촉구할 계획이다.

[노동안전과 현장실습 정상화를 위한 제주네트워크 페이스북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노동안전과 현장실습 정상화를 위한 제주네트워크 페이스북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atoz@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